GC녹십자셀, CAR-T치료제 미국 임상 본격화
현지법인 노바셀 통해 내년 임상 IND 목표
입력 : 2020-09-07 11:31:03 수정 : 2020-09-07 11:31:03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GC녹십자셀(031390)은 100% 지분을 보유한 미국 현지법인 노바셀에 420만달러(약 50억원)를 출자해 개발중인 CAR-T 치료제 'MSLN-CAR-T'의 미국 임상시험을 본격화한다고 7일 밝혔다.
 
GC녹십자셀은 올 초 메소텔린 타깃 CAR-T치료제(MSLN-CAR-T)의 비임상 동소이식모델을 통해 췌장암 100%사멸이라는 획기적인 결과를 확인하고 미국내에서 임상시험을 수행하기 위해 현지법인 노바셀을 설립했다. 
 
MSLN-CAR-T는 췌장암, 난소암 등에서 높은 발현율을 보이는 메소텔린을 타깃하는 것이 특징이다. 특히 암 환자와 동일한 장기에 암세포를 이식(동소이식)한 마우스모델에서 암세포가 100% 사멸하는 것을 확인했으며, 이러한 효능이 12주 이상 지속되는 것으로 관찰됐다.
 
이는 CAR-T를 이용한 고형암 치료에 가장 큰 장애물로 꼽히던 이동성, 침투성, 지속성 세가지를 극복하고 획기적인 치료의 가능성을 동물모델에서 입증한 결과는 설명이다. 현재 미국에는 3건의 혈액암 관련 CAR-T치료제가 허가돼 판매 중이지만, 기술적인 어려움으로 인해 고형암을 표적하는 CAR-T는 아직 허가된 제품이 없으며 획기적인 연구 결과도 없는 상태이다. 
 
GC녹십자셀은 최근 CAR-T의 핵심 원료인 유전자 전달 바이러스를 미국 현지에서 cGMP 수준으로 제조하는 과정이 성공적으로 완료됐으며, 이를 활용한 MSLN-CAR-T의 cGMP 수준 생산 공정을 확립하는 중에 있다. 따라서 당초 계획대로 내년 초에는 미국 임상시험을 위한 시료 생산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또 국내에서는 MSLN-CAR-T의 치료용량범위 확보를 위한 추가 동물실험을 통해 임상시험 디자인에 필요한 데이터를 수집하는 등 내년 CAR-T치료제 미국 임상 1/2a상을 위한 준비가 차질없이 진행되고 있다. 
 
미국암학회에서 발표한 지난해 암 통계에 따르면 췌장암은 발생률 10위로 2019년에 5만6770명이 신규 진단받았다. 사망자수는 3위로 4만5750명이 사망했다. 5년 생존율은 9%로 최하위를 기록했으며, 치료 옵션 부족으로 인해 미충족 의료 수요가 높은 난치성 질환이다.
 
이득주 GC녹십자셀 대표는 "MSLN-CAR-T는 동소이식 동물 모델에서 기존에 발표된 연구보다 획기적인 암세포 살해 효과를 보였을 뿐 아니라 고형암 타깃 CAR-T의 기술적 한계를 극복할 플랫폼 기술까지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되며, 내년 이내 미국에서 임상시험 승인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번 미국법인 노바셀에 대한 출자는 임상 시료의 생산, 미국 현지 비임상시험 등의 비용의 조달 및 현지 임상시험을 차질없이 추진하기 위함이며, 세계 최초의 고형암 타깃 CAR-T치료제를 개발하기 위해 전사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라고 덧붙였다.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기종

궁금한게 많아, 알리고픈 것도 많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