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인프라코어, 유니티와 ‘스마트건설 솔루션’ 개발 박차
입력 : 2020-08-13 09:39:34 수정 : 2020-08-13 09:39:34
[뉴스토마토 최유라 기자] 두산인프라코어(042670)가 세계적인 게임엔진 개발사인 ‘유니티(Unity)’와 손잡고 스마트건설 솔루션 고도화에 박차를 가한다.
 
두산인프라코어는 13일 유니티 테크놀로지스 코리아와 건설 공정 시뮬레이터 개발 상호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국내 건설기계 업계에서 게임엔진 개발사와의 협력 프로젝트는 이번이 처음이며, 글로벌 건설기계 업계에서도 사례가 드물다.
 
두산인프라코어와 유니티는 이번 MOU를 통해 가상의 건설 공정을 구현하는 ‘시뮬레이터’ 개발에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두산인프라코어는 유니티로부터 게임엔진과 기술 노하우를 제공받아 시뮬레이터의 기초 구조(Architecture)를 설계하고 주요 기능들을 개발한다.
 
두산인프라코어가 13일 게임엔진 개발사 유니티와 건설 공정 시뮬레이터 개발 협력 MOU를 체결했다. 유니티와 함께 개발하는 시뮬레이터는 두산인프라코어가 지난해 세계 최초로 선보인 건설현장 무인자동화 종합관제솔루션 컨셉트-엑스(사진)의 핵심 기술 가운데 하나가 될 전망이다. 사진/두산인프라코어 
 
양사가 함께 개발하는 시뮬레이터는 굴착기를 비롯한 다양한 건설기계들이 작업하는 건설현장의 물리적 요소들을 그대로 가상 환경으로 옮기는 ‘디지털 트윈(Digital Twin)’ 기술이 적용된다. 작업 관리의 효율성을 높이는 동시에 계획 상의 오류 및 안전 사고 가능성 등을 미리 파악해 보다 정교하고 빠른 건설 작업이 가능하도록 개발할 계획이다.
 
양사는 시뮬레이터 개발 후에도 클라우드 컴퓨팅, 시뮬레이터 에디터 등의 기능을 추가해 가상 검증 기술 고도화를 지속 추진하기로 했다. 마케팅 측면에서도 상호 협력을 진행하며 비즈니스 모델을 구축해갈 예정이다.
 
김인숙 유니티 테크놀로지스 코리아 대표는 “유니티 게임엔진에 기반해 개발하는 두산인프라코어 시뮬레이터는 실제 건설 현장에서 발생할 수 있는 복잡한 변수들을 정교하게 예측하는데 큰 도움을 줄 수 있다”며 “이를 통해 건설 산업 분야의 스마트(디지털 기술 활용) 역량을 획기적으로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동욱 두산인프라코어 기술원 부사장은 “유니티와 함께 개발하는 시뮬레이터는 두산인프라코어가 만들어가고 있는 미래 건설현장 솔루션 컨셉트-엑스(Concept-X) 구현을 위한 핵심 요소 기술 가운데 하나”라며 “이종 산업간 오픈 이노베이션을 적극 추진하며 인프라 솔루션 분야의 가치 창출과 패러다임 변화를 이끌어가겠다”고 말했다.
 
최유라 기자 cyoora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유라

반갑습니다. 산업1부 최유라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