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지방의 남북협력 지원해야…평화의 모세혈관 잇겠다"
대선주자 이재명, 남북문제 이슈 선점해 외연 확대 노려
입력 : 2020-08-12 16:48:36 수정 : 2020-08-12 17:00:19
[뉴스토마토 최병호 기자] 대선주자로 부상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부동산문제에 이어 남북문제에서도 이슈 선점에 나섰다. 이 지사는 12일 경기도청에서 '위기에서 기회로, 한반도 평화와 남북관계 회복 위한 공개 좌담회'를 열고 교착에 빠진 남북관계의 해법을 모색했다. 정세현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수석부의장, 이종석 전 통일부 장관,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의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등 한반도문제 전문가들이 참석해 지방정부 차원의 비정치적·인도적 교류협력 필요성에 힘을 보탰다.
 
이 지사는 "국제 정세 등 외부 변수로 국가 간 협력이 침체되면 지방정부 차원의 남북협력이 더 효율적일 수 있다"면서 "지방정부 단위 아주 작은 실질적 교류협력 노력이라도 이뤄질 수 있도록 중앙정부가 적극적으로 지원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중앙정부를 통한 정식 교류협력이 어렵다는 지방정부를 통한 우회 교류협력을 하자고 주장했다. 이 지사는 "남북문제 해결을 위한 중앙정부의 정치적 협력은 국제 정세의 영향을 많이 받고 있지만 그럼에도 지방정부의 교류협력은 계속 진척됐다"면서 "이런 노력이 남북문제 해결의 대동맥을 연결하지는 못해도 모세혈관은 이어서 생명을 부지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경기도에 따르면 지난 6월 북한이 개성공단에 있는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하는등 남북관계가 얼어붙었지만, 경기도 차원의 비정치적 교류협력은 계속됐다는 설명이다. 실제로 지난달엔 코로나19 공동방역을 위한 물품 지원을 진행해 진단키트와 방호복, 보안경, 열화상감지기 등 6종을 북한에 전달했다. 경기도는 이것이 7월27일 이인영 통일부 장관 취임한 후 지방정부 차원의 첫 대북 방역물자 반출 승인 사례라고 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2일 경기도청에서 '위기에서 기회로, 한반도 평화와 남북관계 회복 위한 공개 좌담회'를 열고 교착에 빠진 남북관계의 해법을 모색했다. 사진/뉴스토마토

이 지사가 지방정부 차원의 남북협력을 강조하는 건 경기도가 북쪽으로는 북한과 맞닿은 접경지역이라는 특성 탓이다. 남북관계가 경색되면 가장 손해를 입고, 남북이 화해하면 가장 활력 넘치는 곳이 바로 경기도라는 설명이다. 이에 이 지사는 2018년 취임사에서도 "한반도의 평화와 새로운 번영의 시대를 향해 경기도가 앞장서겠다"면서 "경기도를 남북 간 교류 협력, 동북아 평화경제공동체의 중심으로 만들겠다"고 발언한 바 있다.
 
동시에 대선주자로서 남북문제 이슈를 선점하고 외연을 확대하겠다는 전략도 있다는 분석이다. 접경지역의 도지사지만 청와대와 통일부, 국회가 할 일에 대해 적극적으로 목소리를 내는 걸 눈여겨봐야 한다는 설명이다. 좌담회에서도 이 지사는 남북관계에 아젠다를 제시하는 발언들을 쏟아냈다. 이 지사는 "서로 힘을 과시하는 게 아니라 존중하고 설득하며 인정하고 공존해야 한다"면서 "남북이 공존해야 우리의 미래에 길이 열린다"라고 했다.
 
대북정책에 대해선 "서독은 정권이 바뀌어도 동독에 대한 정책에 변화가 없었고 통합으로 갈 수 있었다"면서 "우리나라는 정권이 바뀌면 남북관계도 변하고 매번 새로운 관계설정을 해야 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서로 섭섭하고 아쉽다는 느낌이 들 수는 있어도 '이용당했다'라는 배신감을 갖게 하면 안 된다"라며 "'국제 정세로 인해 어쩔 수 없었구나', '노력은 하는데 잘 안 되고 있구나'라고 생각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최병호 기자 choib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병호

최병호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