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원피스 논란에 류호정 엄호…"원피스 입고 싶은 아침"
입력 : 2020-08-06 12:18:35 수정 : 2020-08-06 12:18:35
[뉴스토마토 박준형 기자]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같은당 류호정 의원의 ‘원피스 복장 논란’에 대해 “갑자기 원피스가 입고 싶어지는 아침”이라며 류 의원을 엄호했다.
 
심 대표는 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류호정 의원을 언급한 뒤 "원피스는 수많은 직장인들이 사랑하는 출근룩"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류 의원은 지난 4일 국회 본회의에 붉은색 원피스 차림으로 참석했는데, 일부 인터넷 커뮤니티에선 “국회에 부적절한 복장이다”는 등의 문제 제기와 함께 성희롱성 비난까지 쏟아졌다.
 
이에 심 대표는 “원피스는 직장인들이 사랑하는 출근룩이고, 국회는 국회의원들의 직장”이라며 유럽연합의회 사진을 함께 올렸다. 사진에서 보이는 참석자들은 다양한 색과 무늬의 옷을 입고 있었다.
 
심 대표는 “다양한 시민의 모습을 닮은 국회가 더 많은 국민을 위해 일할 수 있다”며 “국회의원들이 저마다 개성있는 모습으로 의정활동을 잘 할 수 있도록 응원해달라”고 말했다.
 
전날 정의당도 논평을 통해 류 의원의 복장을 문제삼는 행태를 꼬집었다.
 
정의당 조혜민 대변인은 “의정 활동에 대한 평가가 아닌 여성 정치인의 외모, 이미지로 평가함으로써 정치인으로서의 ‘자격 없음’을 말하려고 하는 행태에 결코 동의할 수 없다”며 “중년 남성의 옷차림은 탈권위이고, 청년 여성의 옷차림은 정치적이지 못하다는 평가는 이중잣대”라고 지적한 바 있다.
 
한편 류 의원은 본회의가 있기 전날 참석했던 ‘2040 청년다방’ 행사에거 분홍색 원피스를 입고 참석했는데, 당시 함께 참석한 의원들과 ‘오늘 복장으로 내일 본회의에 참석하겠다’는 약속을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 참석 후 본회의장을 나가는 류호정 의원. 사진/뉴시스
 
박준형 기자 dodwo9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준형

안녕하세요. 증권부 종목팀 박준형입니다. 상장사들에 대한 생생한 소식을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