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유사수신 186개사 수사의뢰
가상통화 관련 업체가 절반…유사수신 업체수 증가
입력 : 2020-08-04 15:36:47 수정 : 2020-08-04 17:19:14
[뉴스토마토 최홍 기자] 금융감독원은 유사수신업체 186개사를 수사의뢰했다. 절반은 가상통화 관련 업체다. 합법적인 금융사 사칭과 부동산 투자 관련 업체도 많았다.  최근 사기수법이 점차 복잡해짐에 따라 유사수신 혐의 업체 수는 증가하는 추세다.
 
금감원은 지난해 '불법사금융피해신고센터'에 접수된 유사수신 신고·상담 건수는 482건으로 전년(889건)대비 407건(45.8%) 감소했다고 4일 밝혔다. 이는 가상통화 열풍이 잠잠해짐에 따라 가상통화 빙자 유사수신 상담(116건)이 전년(604건)대비 대폭 감소한 데 기인한다. 
 
상담건수는 줄었지만 유사수신 혐의에 따른 수사의뢰 건수는 늘고 있다. 금감원이 수사당국에 수사의뢰한 업체는 총 186개사로, 전년(139개사)대비 33.8% 증가했다. 하나의 유사수신 행위에 여러 업체가 연루되는 등 사기수법이 복잡해짐에 따라 혐의업체 수도 증가했기 때문이다.
 
유사수신 사건별로는 비가상통화 관련보다 가상통화 관련 유사수신이 더 많았다. 가상통화 관련 유사수신은 가상통화 거래소, 유사 전자지급거래 플랫폼(OO페이, OO월렛) 등 다양한 업체가 연루됐다. 
 
수사의뢰한 업체 중 가상통화 관련 업체의 비중은 49.5%(92개사)로 가장 높았다. 합법적 금융회사를 가장한 업체(25.3%, 47개사)와 부동산 및 기타사업 관련 업체(25.3%, 47개사)의 비중은 동일했다. 
 
유사수신 업체들은 최신 유행 기법으로 피해자를 현혹하기 위해 금융·제조·판매사업 등 전통적 유사수신 유형에 가상통화를 접목시켰다. 카지노·태양광발전·금 채굴 등으로부터 지속적인 수익이 발생하고 이러한 수익과 연계된 코인을 제작했다며 거짓 홍보를 했다. 또 가상화폐 거래소에 상장 후 업체가 지속적인 매매를 통해 특정 가격선을 방어해 원금이 보장된다며 허위 광고를 하기도 했다.
 
이들은 사업초기에 신규 가입자의 돈으로 기존 가입자에게 인센티브를 차등 지급하면서 다른 회원을 계속 모집하게 만드는 피라미드 다단계 방식을 사용했다. 유명 연예인·국내외 정관계 유력자와 친분을 과시해 해당 업체의 신뢰를 높여 투자자를 모집했다. 이러한 업체들은 대부부 수도권에 위치하고 있으며, 피해자는 대부분 중장년층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고수익을 보장한다면 제도권 금융회사인지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며 "투자권유에 의심 없이 따르는 것은 유사수신의 희생양이 될 수 있음을 명심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서민의 소중한 재산을 노리는 유사수신 의심사례 발견 또는 피해 발생 즉시 금감원에 신고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자료/ 금감원
 
최홍 기자 g243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홍

무릎을 탁 치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