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건설 현장 근로자 72명 귀국
입력 : 2020-07-31 10:41:52 수정 : 2020-07-31 10:41:52
[뉴스토마토 박준형 기자] 이라크 건설 현장에서 근무하던 우리 근로자 72명이 31일 오전 전세기편으로 귀국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라크 건설 근로자를 태우고 전날 바그다드에서 출발한 카타르항공 QR7487편이 이날 오전 8시 42분께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했다.
 
앞서 정부는 지난 24일 군용기로 이라크 근로자 293명을 데려왔으며, 이 중 77명이 확진 판정을 받아 현재 국립중앙의료원 등 의료기관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이라트 입국 건설 근로자들을 태운 전세버스가 충북 충주시 노은면 건설경영연수원에 들어서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번에 귀국한 72명은 탑승 과정 및 기내에서의 감염을 막기 위해 탑승 전 검사를 거쳐 유·무증상자로 나뉘어 탑승했으며, 현재 인천공항 내 별도 게이트에서 입국 검역을 받고 있다.
 
검역단계에서 유증상자로 분류되면 즉시 인천공항 내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고, 무증상자는 임시생활시설로 이동해 진단검사를 받게 된다.
 
양성 판정을 받을 경우 의료기관 또는 생활치료센터로 이송돼 치료를 받게 되며, 음성으로 판정될 경우 임시생활시설에서 2주간 격리된다.
 
한편 현대건설, 현대엔지니어링, GS건설, SK건설 등 한국의 4개 건설사는 이라크 카르발라에서 원유정제시설 및 부대설비 건설 사업을 진행했으며, 하도급 협력업체 등 한국인 직원 683명이 근무해 왔다. 
 
박준형 기자 dodwo9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준형

안녕하세요. 박준형입니다. 중소기업에 대한 생생한 소식을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