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1~10일 수출 1.7%↓…주춤한 코로나발 '충격'(종합)
석유제품 42.2%↓·자동차부품 34.0%↓
중동 32.0%↓·일본 20.8%↓
입력 : 2020-07-13 10:04:49 수정 : 2020-07-13 13:49:23
[뉴스토마토 정성욱 기자] 7월 1일부터 10일 동안 수출액이 전년보다 1.7%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충격이 다소 완화된 모습이나 감염병 재확산 등 불확실성은 여전하다는 분석이다.
 
13일 관세청이 발표한 '7월 1~10일 수출입 현황(통관기준 잠정치)'에 따르면 이 기간 동안 수출액은 133억 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전년 동기대비 1.7%(2억3000만달러) 감소한 수치다.
 
7월 1~10일 수출입실적. 자료/관세청
 
지난해(8일)와 같은 조업일수(8일)를 고려한 일평균 수출액은 15억6000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 15억 9000만 달러 대비 1.7% 줄었다.
 
이달 초 수출액이 지난해와 근소한 차이를 보이긴 했으나 코로나19 타격이 누그러졌다고 보기는 아직 이르다는 게 관세청 측의 설명이다.
 
관세청 관계자는 “아직 7월 초까지 자료이기 때문에 코로나19 여파가 이달 전체 수출에 얼마나 영향을 미칠지는 좀 더 지켜봐야 하는 상황”이라며 “미국 등 주요국에서 코로나19가 재확산되고 있어 아직까지 전망은 불확실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수출품목별로 보면 석유제품 -42.2%, 자동차부품 -34.0%, 무선통신기기 -9.7% 등 주력수출이 부진했다. 반면 선박 307%, 반도체 7.7%, 승용차 7.3%는 각각 증가하는 등 선방한 모습이다.
 
주요 수출국별로는 중동 -32.0%, 일본 -20.8%, 홍콩 -6.9% 등이다. 중국 9.4%, 미국 7.3%, 베트남 4.1% 등은 상승했다.
 
이달 1~10일까지 수입액은 141억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9.1%(14억2000만 달러) 감소했다.
 
무역수지는 8억3500만 달러 적자다. 
 
13일 관세청이 공개한 ‘7월 1~10일 수출입 현황(통관기준 잠정치)’에 따르면 이달 1∼10일 수출액은 133억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1.7% 감소했다. 부산항 신항 한진터미널 부두에 정박 중인 컨테이너 선사 스위스 MSC사의 '이사벨라호'에서 컨테이너 선적·하역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사진/뉴시스
 
세종=정성욱 기자 sajikok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성욱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