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적마스크’ 종료…12일부터 장소·수량 제한 없이 구매
입력 : 2020-07-11 10:45:56 수정 : 2020-07-11 10:45:56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공적마스크 제도가 종료돼 12일부터 다양한 판매처에서 KF마스크를 자유롭게 구매할 수 있게 된다.
 
그동안 KF마스크는 약국·하나로마트·우체국 등 정해진 장소에서만 제한적으로 구매할 수 있었지만 12일부턴 약국, 마트, 편의점, 온라인 등에서 자유롭게 살 수 있다. 구매 수량 제한과 중복구매 확인도 없다.
 
코로나19로 인한 마스크 품귀로 시작했던 공적 마스크 판매가 11일 종료된다. 사진/뉴시스
 
단 의료기관에서 사용하는 수술용 마스크는 현행 공적 공급체계를 유지한다. 오히려 공적 출고 비율을 80%(기존 60%)로 상향하기로 했다.
 
여름철 수요가 많은 비말 차단용 마스크는 당초 계획대로 공적 공급 대상으로 지정하지 않기로 했다. 대신 국민 접근성, 구매 편의성 확보를 위해 생산·공급 역량을 강화할 계획이다. 신속 허가, 판로개척 지원도 확대한다.
 
비말 차단 마스크의 주당 생산량은 6월 첫 주 37만개에서 7월 첫 주 3474만개로 확대됐다.
 
도서·산간 등 취약지역과 의료기관 등 필수 수요처에도 KF마스크가 안정적으로 공급되도록 정책 지원을 강화한다. 공급 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민관 협의체를 구성해 수급 현황을 점검할 계획이다.
 
이의경 식약처장은 취약 지역을 위해 우체국, 농협하나로마트가 생산업자로부터 보건용 마스크를 구매해 공급·판매하고, 보건용 마스크 구매에 어려움을 겪는 의료기관에는 생산업자 매칭 등을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매점매석 등 불공정 행위에는무관용 원칙으로 대응한다.
 
이 처장은마스크 수급 불안이 가시화될 경우에는 생산량 확대, 수출량 제한·금지, 정부 비축물량 투입 등 수급 안정화 방안을 시행하고, 비상 상황 예상 시에는 구매 수량 제한, 구매 요일제 등 공적 개입 조치를 신속하게 취하겠다고 말했다.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새나

온라인뉴스팀 권새나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