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차 선점 위한 과감한 정책지원 필요"
프랑스 등 주요국 경영 위기 지원 ·친환경차 생태계 구축 방안 동시 추진
입력 : 2020-07-01 11:00:00 수정 : 2020-07-01 11:00:00
[뉴스토마토 전보규 기자] 우리나라 자동차 회사를 살리고 친환경차 체제로의 전환을 지원하는 종합적인 지원 방안이 마련돼야 한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1일 전국경제인연합회는 주요국이 코로나19 확산으로 위기에 처한 자동차 산업을 지원하면서 친환경차 체제로의 전환을 동시에 추진하고 있다며 이런 견해를 밝혔다.
 
전경련에 따르면 프랑스는 마크롱 대통령이 80억유로(10조8000억원) 규모의 자동차 산업지원 방안을 발표했다. 경영 위기에 처한 기업과 근로자 지원과 함께 환경친화적인 자동차 생태계 구축, 미래 자동차 투자 등이 목적이다.
 
자료/전경련
 
경영 위기에 있는 르노에 대해서는 50억유로를 지원하기로 했고 전기차 구매 보조금은 6000유로(307만원)에서 7000유로(942만원)으로 인상했다. 기존 자동차보다 에너지 효율이 높은 내연기관차를 살 때도 3000유로(404만원)을 지원한다. 2023년까지 전국에 10만개의 전기차 충전시설도 설치하기로 했다.
 
스페인 정부는 37억5000만유로(5조원) 규모의 지원안을 마련했다. 부품회사를 포함한 자동차 회사에 저리 대출 등의 금융지원과 전기차 구매 보조금 등에 사용될 예정이다. 독일은 전기차 구매 보조금을 3000유로에서 6000유로로 두 배 높이고 친환경차 체제로의 전환 방안을 경제 활성화 계획에 포함했다.
 
글로벌 자동차 회사들은 선제적인 사업·생산시설 조정과 인력 재편에 나서고 있다. 폭스바겐은 2023년까지 4000명을 감축하는 대신 신규로 디지털 관련 인력 2000명을 고용하기로 했다. GM은 자동차 공유서비스 사업을 종료했고 직원 임금을 20% 삭감한다. 닛산은 인도네시아와 스페인 공장 폐쇄를 검토 중이고 르노는 앞으로 3년간 1만5000명을 감축하는 동시에 일부 공장의 문을 닫을 것으로 알려졌다.
 
유환익 전경련 기업정책실장은 "주요국이 코로나19를 위기이자 산업체제 전환의 기회로 삼고 과감한 정책 지원을 하고 있는데 우리는 유동성 위기를 겪는 부품사 지원을 중심으로 정책이 집중돼 있다"며 "위기 기업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과 함께 전기차 충전시설 확충, 자율차를 위한 도로·통신 인프라 구축 등 미래차 산업에 대비한 과감한 정책 지원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전보규 기자 jbk880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전보규

밝은 눈으로 바른 시각을 제공할 수 있게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