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국민이 나서 윤미향 퇴출 운동 벌여야"
조계사 법요식 참석한 뒤 발언…"민주당 지도부, 왜 감싸고 도나"
입력 : 2020-05-30 16:33:14 수정 : 2020-05-30 16:33:14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30일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대해 "검찰 수사가 부족하다면 국정조사와 함께 국민이 나서서라도 국회의원 퇴출 운동을 벌여야 한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열린 '부처님오신날 법요식'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어제 윤 의원의 기자회견은 진땀만 뻘뻘 흘리면서 자기 주장만 늘어놓은 것으로, 의혹 소명이 전혀 되지 않았고 오히려 확장한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3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대화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주 원내대표는 "민주당 지도부가 왜 그렇게 (윤 의원을) 감싸고 도는지 더더구나 이해할 수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 국민들이 윤미향 같은 분을 국회의원으로 인정하겠나"라며 "지금 진행되는 수사가 조속히 마무리돼 진상을 명명백백히 밝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통합당은 전날 윤 의원의 해명 기자회견 뒤 사퇴를 촉구한 바 있다. 황규환 부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윤 당선자는 고개는 숙였지만 태도는 당당했고, '죄송하다'고는 했지만 반성은 없었다"며 "스스로 사퇴하고 조사를 받는 것이 국민들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라고 말했다.
 
한편 여야 원내대표가 전날 비공개로 만났지만, 원 구성 협상에는 진전을 이루지 못했다. 주 원내대표는 원구성과 관려해 "우리도 국회법 날짜를 지키기 위해 노력하겠지만, 민주당의 일방 요구에 응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당명 변경 가능성에 대해선 "당명 혹은 당 색깔도 필요하다면 모두 바꿀 준비가 돼 있다"며 "그러나 실질이 바뀌지 않고 당명만 바뀐다고 바뀌는 게 아니기 때문에, 모든 개혁의 마지막에 결정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