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에 '안양세관+청년 임대주택' 복합청사 들어선다
기재부, 나라키움 안양세관 복합청사 승인
입력 : 2020-05-29 10:00:00 수정 : 2020-05-29 10:00:00
[뉴스토마토 김하늬 기자] 현재 주차장으로 사용되고 있는 군포시 공공청사 용지에 156억원을 들여 안양세관과 청년임대주택이 함께 들어선다.
 
자료/기획재정부
 
29일 기획재정부는 '국유재산 정책심의위원회 부동산 분과위원회' 심의를 통해 '나라키움 안양세관 복합청사' 사업계획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2018년부터 청년층 주거지원 등 국유재산의 공익적 활용 확대를 위해 '공공청사+청년임대주택' 복합개발 사업을 추진중이다.
 
안양세관 복합청사는 현재까지 사업 대상지로 선정한 총 16곳 중 9번째로 사업계획을 승인하는 사업이다.
 
안양세관 복합청사는 1990년대 초 산본신도시 조성이후 현재까지 주차장 등으로 저활용되고 있는 공공청사 용지에 총사업비 327억원 규모로 세관청사·업무시설·청년임대주택·근린생활시설을 복합해 건립할 계획이다.
 
그간 시장조사 및 사업타당성 분석, 지자체 협의 등을 거쳐 사업계획을 수립했으며 이를 통해 2024년까지 공공청사 및 청년 임대주택 50호를 공급할 예정이다.
 
기재부는 2018년 이후 공공청사 복합개발사업 총 16곳을 발굴해 약 2900호 규모의 청년임대 및 신혼희망주택 공급을 추진 중이다. 이번 안양세관 복합청사 사업계획 승인에 이어, 남태령 군관사, 옛 관악등기소 등에 대해서도 올해 중 사업계획 승인을 추진할 계획이다
 
세종=김하늬 기자 hani4879@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하늬

적확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