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CNS, DID 전문 기업과 전세계서 통하는 신분증 만든다
캐나다 에버님과 DID 표준 구축 MOU…블록체인으로 여권 대체 인증 체계 구현
입력 : 2020-05-26 10:00:00 수정 : 2020-05-26 10:00:00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 LG CNS가 분산신원확인(이하 DID) 분야 글로벌 기술기업과 손잡고 전세계 어디서나 통하는 신분증 개발을 추진한다.
 
LG CNS는 26일 블록체인 기반 DID 기술서비스 전문기업 캐나다 '에버님'과 DID 글로벌 표준 구축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에버님은 DID 기술기업 연합체인 소버린 재단을 창립했으며 DID의 글로벌 표준을 정립하고 있는 국제 웹 표준화 컨소시엄(이하 W3C)에서 표준 수립을 주도하고 있다. 
 
DID 개념도. 자료/LG CNS
 
DID는 블록체인 기술로 개인의 신원을 증명하는 새로운 기술이다. 한 번의 신원인증으로 다양한 기관의 서비스를 추가인증 없이 이용할 수 있다. 
 
DID기술이 발전하면서 전세계 어느 나라를 가든 자신의 신원을 증명할 수 있는 신개념 신분증에 대한 관심도 커지고 있다. 이를 실현하기 위해서는 통일된 DID 표준이 필요하다. 양사는 이번 MOU를 통해 W3C의 DID 표준 수립에 주도적으로 기여하고 글로벌 신원 인증을 위한 사업 기반을 구축하는데 협력하기로 했다. 국제운전면허, 여권 등을 대체할 새로운 인증 체계를 블록체인 기술로 구현할 방침이다. 
 
블록체인 기반의 DID 솔루션과 사업모델 개발에도 협력한다. 가령 각종 제품에 DID를 부여하면 모든 물류와 수리이력을 쉽게 확인하는 방식이다. 양사는 우선 LG그룹의 다양한 사업을 바탕으로 혁신적인 비즈니스 모델을 발굴해 나갈 예정이다. 
 
김홍근 LG CNS 최고기술책임자(CTO) 전무는 "에버님과의 협력을 통해 세계적으로 통용될 수 있는 DID 솔루션과 서비스 모델을 만들 것"이라며 "관련 공공사업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해 DID의 글로벌 표준화를 대한민국이 주도적으로 이끌어 갈 수 있도록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박현준 기자 pama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현준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