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CNS, AI로 얼굴인식…마스크 착용자만 문 열어준다
마곡 본사 출입문에 적용…체온 37.3도 이상도 출입 불가
입력 : 2020-03-26 08:50:17 수정 : 2020-03-26 09:55:27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 LG CNS는 26일 서울 마곡 본사 일부 출입문에 'AI(인공지능) 얼굴인식 출입통제 서비스'를 적용해 마스크를 착용한 임직원만 통과시킨다고 밝혔다. 마스크를 착용한 임직원만 사옥에 출입시켜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자는 취지다. 
 
AI 얼굴인식 출입통제 서비스는 눈과 코 주변의 생김새를 집중적으로 분석해 사람을 구별할 수 있는 기술이다. 직원 신분과 함께 마스크 착용 여부도 판단한다. 
 
마스크를 쓰지 않거나 턱이나 입에만 걸치는 경우도 "마스크를 착용해 주세요(Please wear a mask)"라는 문구를 띄우고 게이트를 열어주지 않는다. 
 
열감지 기능도 갖췄다. 체온이 37.3도 이상인 사람은 입장이 불가하다. 마스크를 완벽하게 착용하고 정상체온인 경우에만 출입문을 열어준다.
 
LG CNS의 'AI 얼굴인식 출입통제 서비스'가 임직원이 (왼쪽부터) 마스크를 안 쓴 경우, 입에만 걸친 경우, 제대로 착용한 경우를 판단하고 있다. 사진/LG CNS
 
박현준 기자 pama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현준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