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한국당, 27일까지 합당 절차 완료
합당수임기구 회의 결과…당명 개정은 비대위서 결정
입력 : 2020-05-25 16:26:44 수정 : 2020-05-25 16:26:44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미래통합당과 미래한국당의 합당 절차가 오는 27일 사실상 완료될 전망이다. 한국당은 26일 최고위원회에서, 통합당은 27일 전국위원회에서 합당 관련 안건을 상정해 합당에 필요한 절차를 밟기로 했다.
 
김상훈 통합당 의원과 염동열 한국당 사무총장·최승재 한국당 당선인은 25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합당 수임기구 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합당 안건이 (각 당에서) 통과되면 날짜를 정해서 수임기구 합동회의를 할 것"이라며 "그때 수임기구 위원이 모여서 합당을 위한 선관위 등록사항을 최종 결정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양당은 합당 이후 당명 개정 가능성도 있다. 김 의원은 "수임기구 합당회의에서 (당명을) 정해야하지만 비대위에서 당명을 새로 정할 것으로 보인다"며 "합동회의 때는 당명을 두고 별도의 얘기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 만약 (비대위에서) 개정하면 그 안을 따라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상훈 미래통합당 의원과 염동열 미래한국당 사무총장, 최승재 미래한국당 당선인이 25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합당 수임기구 회의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