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론 생존 불가능"…SK종합화학, 친환경 제품 3배 이상 늘린다
입력 : 2020-05-25 10:00:00 수정 : 2020-05-25 10:00:00
[뉴스토마토 김지영 기자] SK종합화학이 환경 문제, 코로나19로 불확실성이 커진 가운데 생존을 위한 '친환경 변화'에 더욱 속도를 낸다. 이에 따라 전체의 약 20% 수준인 친환경 제품을 2025년까지 70% 이상으로 늘린다는 방침이다. 현행보다 3배 이상 늘어나는 셈이다.
 
나경수 SK종합화학 사장은 최근 코로나19 대응 차원으로 진행한 구성원과의 대화에서 "코로나19를 겪으며 아무리 좋은 비즈니스와 시스템도 한순간에 붕괴할 수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며 "특히 폐플라스틱 이슈 등 환경 문제에 직면한 화학 비즈니스는 지금까지와 완전히 다르게 변화하지 않으면 생존이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이날 대화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했다.
 
이어 "코로나19로 세계 경제가 멈춘 몇 달간 우리를 고통스럽게 하던 대기오염 문제가 일부 해소되는 것을 목격했다"며 "한편으론 △안전·보건을 위한 멸균 포장재 △일회용 의료기기를 위한 화학소재 △언택트 소비문화 확산이 불러온 간편 가정식 △위생용품 등 플라스틱의 필요성이 재조명되기도 했다"고 강조했다.
 
지난 20일 온라인 생중계를 통해 구성원과 대화 중인 나경수 SK종합화학 사장. 사진/SK이노베이션
 
나 사장은 이런 현상을 통해 화학사업이 당면한 현실을 통감했다며 폐플라스틱을 재활용하는 '자원 선순환 체계'를 구축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SK종합화학이 미래에도 지속 성장할 수 있는 유일한 방안은 '그린 중심의 딥체인지'가 될 것"이라며 "이는 화학제품의 순 기능을 '그린'에 접목시켜 인류 삶의 질을 높이고, 동시에 친환경이어야 하는 혁신적 가치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SK종합화학은 중점 과제로 △고기능성 친환경 제품 확대 △고객 개념 확장 및 친환경 플라스틱 생태계 조성을 통해 경제적 가치와 사회적 가치 동시 추구 △기술 기반 폐플라스틱 재활용 사업 역량 확보에 매진한다.
 
또 △플라스틱 사용을 줄일 수 있는 고기능성 소재 △재활용이 편리한 단일 포장 소재 △연비 향상과 배출가스 저감에 도움이 되는 자동차용 경량화 소재를 대폭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김지영 기자 wldud9142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지영

알고 싶은 정유화학·항공업계 소식을 발 빠르게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