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부총리 “홍콩보안법, 일부만 겨냥”
입력 : 2020-05-24 11:05:18 수정 : 2020-05-24 11:05:18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한정 중국 부총리가 홍콩보안법은 폭력적인 반정부 시위로 드러난 법의 허점을 메우기 위해 일부 사람들만 겨냥할 것이라고 밝혔다.
 
23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홍콩 문제를 담당하는 한 부총리는 전국정치협상회의 위원들을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다.
 
홍콩에서 분리독립과 국가전복, 테러 등을 금지한 홍콩보안법 초안은 전날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연례회의 개막식에서 소개됐다. 중국은 홍콩 입법회를 건너뛰고 최고 입법기구인 전인대 상임위원회에서 이 법을 제정할 계획이다.
 
홍콩 보안법 초안은 필요에 따라 중앙 정부의 국가안보 관련 기관이 홍콩에 기구를 설치할 수 있다는 규정도 포함됐다.
 
이날 회의에서 한 부총리는 법적 허점을 메우고 기업 환경을 개선하며 시민을 더 잘 보호하기 위한 목적으로 국가 안보를 해치는 소그룹의 사람들만 겨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한 부총리는 세계 어디에도 국가 보안 관련 법률이 전혀 없는 곳은 없지만, 홍콩에는 공백이 있다면서 홍콩 보안법 제정의 긴박한 필요성을 강조했다. 한 부총리는 또 중앙정부가 이에 대한 궁극적 책임을 진다고 말했다.
 
한편 홍콩에선 24일 국가보안법 반대 시위가 열릴 것이라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시위단체는 이날 오후 1시 홍콩섬에서 거리 행진을 벌일 예정이다.
 
 
한정 중국 부총리가 지난해 베이징에서 열린 중국개발포럼에 참석해 연설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새나

온라인뉴스팀 권새나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