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자동차 개소세 인하 연장 "종합 검토 중"
"자동차 업계 연장 희망…업계 입장 고려"
입력 : 2020-05-22 18:32:54 수정 : 2020-05-22 18:32:54
[뉴스토마토 백주아 기자] 정부가 승용차 개별소비세 인하에 대한 연장 방안을 검토한다.
 
22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정부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내수 진작책으로 시행중인 3~6월 승용차 개소세율 70% 인하 조치 연장 여부를 검토 중이다.
 
특히 내달 초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에 담길 '자동차 업계 지원 방안'에 승용차 개소세 인하 연장안이 담길 것으로 알려졌다.
 
기재부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자동차 업계의 요구가 많아 정책 효과 등 종합적으로 검토 중에 있다"고 말했다. 
 
앞서 정부는 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한 내수 진작 측면에서 지난 3월부터 오는 6월까지 100만원 한도 내에서 승용차 구매 시 개소세를 5%에서 1.5%로 70% 인하하기로 했다. 연장 조치가 없으면 내달 말 일몰된다.
 
개소세 인하가 연장될 경우 5% 세율 대비 최대 100만원의 개소세 인하와 함께 교육세 30만원(개소세의 30%), 부가가치세 13만원(개소세·교육세 합산액의 10%) 등 최대 143만원 저렴한 가격에 자동차를 구매할 수 있다.
 
지난달 27일 오후 경기 광명시 소하리 기아자동차 공장이 가동을 중단했다. 기아차 소하리공장은 지난 2월에도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부품 수급난으로 열흘가량 가동을 중단한 바 있다. 사진/뉴시스
 
세종=백주아 기자 clockwork@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백주아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