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보수언론, 정의연 의혹에 위안부 합의 문제 거론
입력 : 2020-05-21 18:47:53 수정 : 2020-05-21 18:47:53
[뉴스토마토 박준형 기자]한국 검찰이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회계 부정 의혹 수사에 착수한 가운데, 일본 보수 성향 언론들은 정의연에 대한 의혹과 위안부 합의 문제를 연결 짓고 있다.
 
21일 요미우리신문, 아사히신문, 산케이신문 등 일본 주요 언론들은 정의연을 둘러싼 의혹들과 검찰의 정의연 사무실 압수수색 사실을 일제히 보도했다. 
 
검찰 관계자가 21일 오후 기부금 횡령 의혹 등에 휩싸인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수사의 일환으로 피해자 할머니들의 쉼터인 서울 마포구 평화의 우리집에서 압수수색을 마친 후 압수품을 옮기는 모습 뒤로 할머니들의 모습이 보이는 현수막이 보이고 있다. 사진/뉴시스
그간 일본 주요 언론은 정의연 등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사실관계를 정리하는 수준의 보도를 해왔으나, 정의연과 윤미향 당선인에 대한 논란이 계속되면서 정의연을 둘러산 의혹이 일본 우익세력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일본에서 발행 부수가 가장 많은 보수 성향 요미우리신문은 “윤미향 정의연 전 이사장에 대한 의혹이 사실로 입증된다면 좌파계 여당 더불어민주당과 정의연의 주장에 동조해 온 문재인 대통령도 타격을 피할 수 없다”고  보도했다. 윤 당선인에 대한 수사 결과가 한국 정부의 입장에도 영향을 줄 것이라고 본 것이다.
 
일본 극우 성향 신문인 산케이신문은 정의연 회계의혹을 위한부 합의 문제와 연결 지었다. 이 신문은 지난 19일 ‘위안부의 고발로 떠오르는 그 목적과 실태’라는 기사를 통해 “한국과 문재인 정권은 여전히 한일 청구권 협정과 위안부 문제를 둘러싼 한일 국제 약속을 위반 하고 있다”며 “(정의연) 고발 내용은 문 정권이 한일합의를 파기한 이유와도 맞물려 있는 만큼 일본 정부 관계자도 관심을 보이고 있다”고 보도했다.
 
특히 산케이는 ‘평화의 소녀상’ 철거를 주장했다. 이 신문은 지난 20일 ‘반일 집회 그만두고 (평화의 소녀)상 철거를’이라는 제목의 논설을 통해 “반일·증오의 상징인 위안부상(평화의 소녀상)을 조속히 철거하면 좋겠다”고 주장했다.
 
산케이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수요집회에 대해 ‘증오를 가르치고 있다’, 집회를 없애야 한다’고 말했다”면서 “이 씨가 이번에 정의연에 비판의 강도를 높이는 이유는 모르겠지만, 반일 집회(수요집회)를 그만둬야 한다는 주장은 옳다”고 주장했다. 이어 “문재인 정권은 조사 등 적절하게 대응할 책임이 있다”고 덧붙였다.
 
박준형 기자 dodwo9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준형

안녕하세요. 박준형입니다. 중소기업에 대한 생생한 소식을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