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윤미향 논란'에 선긋기 "조사 지켜봐 달라"
"후원금 내역 등 결과 안 나와…결과 후 답 드릴 수 있어"
입력 : 2020-05-20 16:53:31 수정 : 2020-05-20 16:53:31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청와대는 20일 정의기억연대(정의연) 회계 부정 의혹 등에 휩싸인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자 논란과 관련해 사실 확인부터 선행돼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여성가족부 등이 정의연 측으로부터 보조금 지출 내용을 받아서 점검 중에 있다"며 "후원금 내역도 행정안전부가 오는 22일까지 제출받는다는 기사를 읽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관계자는 "(언론과 야당이) 회계 문제나 집행 내역이 불투명하거나 미비하다고 하는데 지금까지는 의혹 제기일 뿐"이라며 "결과가 나온 다음에 입장을 내고 답을 드릴 수 있을 것 같다. 관련 부처가 점검 중이니 앞으로 어떤 결과가 나올지 조금 지켜봐 달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청와대 측은 청와대 내부회의에서 윤 당선인의 거취 문제를 논의했다는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서도 부인했다.
 
이 관계자는 '윤 당선인을 빨리 정리해야 한다는 청와대 내부 기류가 있나'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그런 기류를 느껴보지 못했다"며 "청와대가 입장을 밝힐 문제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다른 관계자도 "해당 보도는 사실무근이며 (윤 당선인에 대해) 논의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윤미향 전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이 지난 4월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온라인으로 열린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제1434차 정기수요시위에 참석해 보라색 리본 배지를 들어보이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