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 톡톡)정세균 "경비근로 환경 개선"…하태경 "'친일 색깔론' 김두관 적폐"
입력 : 2020-05-14 09:26:04 수정 : 2020-05-14 09:26:04
[뉴스토마토 김응태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주민 갑질로 극단적 선택을 한 '강북구 경비원'을 추모하며 경비근로 환경 개선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미래통합당 하태경 의원은 '정의기억연대'의 기부금 유용 의혹 해소를 촉구한 것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이 '친일'이라고 비판하자, "색깔론"이라며 재반박했다. 황희석 전 법무부 인권국장은 '채널A-검찰 유착' 의혹에 대해 채널A 기자와 한동훈 부산고등검찰청 차장검사 간 모종의 합의가 있었음을 인정하는 근거를 확보했다고 설명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13일 오후 서울 강북구 한 아파트에 마련된 경비원 고(故) 최모씨의 추모분향소를 찾아 고인을 추모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정 총리는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고 최희석 경비원의 임시 분향소 조문을 밝히며 "안전이 보장되는 경비근로 환경을 반드시 만들겠다"며 "관련 법령과 제도의 미비점은 없는지 면밀히 살피고 보완하겠다"고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고 최희석님의 명복을 빈다"며 "타인을 먼저 배려하며 살아오신 분인데, 오히려 타인을 향한 무차별적인 폭력의 희생양이 됐다"고 추모했다. 이어 "너무 가슴이 아프고 참담하다. 우리 모두의 책임"이라며 "고 최희석님이 지상에서 베푼 사랑이 헛되지 않도록, '사람 존중 사회' 꼭 이루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통합당 하태경 의원은 위안부 피해자 지원 시민단체인 '정의연' 기부금 유용 의혹 논란을 두고,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과의 입씨름을 이어갔다. 하 의원은 "김두관 의원께서는 회계 문제 불거진 NGO(비정부기구) 비판했다고 당신 친일이냐로 공격하고 있다"며 "이는 우리 사회의 민주주의 위협하는 색깔론"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빨갱이 색깔론이 친일 색깔론으로 바뀌었다"며 "빨갱이 색깔론, 친일 색깔론 둘 다 폐기해야 할 적폐"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 "회계투명성에 문제가 있다는 것은 국가기관인 행안부(행정안전부)와 국세청을 통해서도 확인 됐다"며 "정의롭고 선한 일을 하는 NGO는 의혹이 있어도 모든 것을 눈감아줘야 한다는 주장이라면 저는 동의할 수 없다"고 반박했다.
 
서울 종로구 채널A 본사 입구에서 기자들이 검찰의 진입에 대비해 모여 있다. 사진/뉴시스
 
한편 황희석 전 인권국장은 같은 날 자신의 페이스북의 '채널A-검찰 유착' 의혹 사건의 경과를 밝히면서 채널A 기자와 검찰 간의 유착 등을 드러낼 만한 증거를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오늘(13일) 채널A와 모 검사장의 총선 공작을 폭로했던 제보자X와 검찰청에 다녀왔다"며 "채널A의 이동재, 백승우 기자 외에 사회부장과 그 위 지도부가 공작을 알고 개입하고 있었음을 보여주는 증거 자료를 제출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채널A 이동재·백승우 기자와 공작 작전을 짠 검사 한동훈임을 이동재와 백승우 기자 스스로 인정하는 발언도 구체적으로 전달했고, 이를 객관적으로 확인할 수 있는 자료도 곧 제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김응태 기자 eung102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응태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