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긴급생활비 79% 생계형 쓰여
223만 신청 15일 마감, 매출 감소 큰 유통·요식·식료품 업종 사용액 집중
입력 : 2020-05-21 14:54:18 수정 : 2020-05-21 14:54:18
[뉴스토마토 박용준 기자] 서울시가 코로나19로 타격을 입은 시민들의 생활안정을 위해 지급하는 ‘서울시 재난긴급생활비’가 대부분 생계형으로 사용된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서울시에 따르면 3월30일부터 진행된 서울시 재난긴급생활비 접수가 이달 15일 마감된 가운데 총 223만가구가 신청해 당초 예상인원 150가구의 1.5배에 달했다. 
 
1·2인가구의 신청이 많아 저소득층일수록 가구규모가 작고, 당초 예상보다 중위소득 이하에 많은 가구가 밀집한 것으로 분석됐다. 당초 예상한 지급 가구수는 1인가구 32%, 2인가구 25.5% 였으나, 실제 데이터를 통해 분석된 추정결과는 1인가구 43.1%, 2인가구 26.8%이다. 
 
전체 신청자 가운데 75%인 약 164만가구가 지원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나머지 25%는 소득기준 초과 등 사유로 제외될 것으로 보인다. 19일 기준으로 125만가구가 4258억원을 받았으며, 다른 신청자도 소득기준 적합자에 한해 29일까지 모두 지급 완료할 계획이다.
 
지급방식은 선불카드가 96만건 3190억원(77%)으로 서울사랑상품권 29만건 1068억원(23%)보다 더 많았다. 온라인 신청 시 서울사랑상품권을 선택한 비율이 39.2%로 온라인 환경에 익숙한 젊은층이 상품권을 더 선호했다.
 
서울시가 17일까지까지 사용된 재난긴급생활비 총 사용액 2107억원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대부분 생계형 소비에 쓰인 것으로 나타났다. 2107억원 가운데 선불카드 사용액이 1540억원, 서울사랑상품권이 566억원이다.  
 
사용은 2주차(4월6~12일)부터 본격화돼 3주차부터 지난 17일까지 1970억원이 쓰이며 사용액이 급증했다. 1가구당 평균 수령액은 34만2000원이며, 1가구당 평균사용액은 19만원으로 약 55%를 사용했고 1회당 평균결제 금액은 2만2000원으로 나타났다.  
 
특히, 슈퍼마켓·편의점 등 유통, 요식(음식점), 농수산물·정육점 등 식료품 3개 업종 사용액이 전체 79%를 차지했다. 이는 2월10일부터 3월29일까지 코로나19 확산기 7주간 업종별 매출 감소가 가장 큰 요식업 등에 지출이 이뤄져 골목상권에 활력을 불어넣은 것으로 분석된다.
 
전년동기 대비 매출감소 규모가 9000억원 이상으로 가장 크게 감소한 요식업에 462억원(22%)이 지출됐다. 3000억원으로 두 번째로 매출 감소가 큰 교육·학원에는 30억원, 17000억원으로 세 번째인 의류·잡화에는 98억원이 각각 지출됐다. 
 
매출감소액이 422억원인 유통에 가장 많은 재난긴급생활비 942억원이 지출됐다. 서울시는 슈퍼마켓·편의점 등 유통업 부문에 재난긴급생활비가 많이 지출됨으로써 제조업의 매출을 증가시켜 전반적인 경기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했다.
 
다만, 교육·학원과 여행·교통 부문이 매출감소폭에 비해 재난긴급생활비 지출이 각 30억원과 7000만원으로 낮게 나타난 것은 해당 기간 진행된 사회적 거리두기와 집단 휴업 등의 영향으로 향후 상황 호전 시 지원금 지출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시 관계자는 “기존의 소득하위 가구만을 지원하는 방식에서 벗어나 포괄적으로 설계해 중앙정부와 타 지자체의 도입을 이끄는 등 선도적인 역할을 했다”며 “긴급하고 신속한 지원을 위해 선지원 후검증 방식으로 시민 편의성을 높이고 생계위기 극복을 위한 보다 촘촘한 지원이 이뤄졌다”고 말했다.
 
서울 양천구 신정2동 주민센터 앞에 설치된 야외 부스에서 주민들이 재난 긴급생활비 신청 관련 안내를 받고 있다. 사진/양천구
 
박용준 기자 yjunsa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용준

같이사는 사회를 위해 한 발 더 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