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든블루, 프리미엄 숙성 증류주 ‘혼(魂)’ 출시
100% 증류 원액 300일간 2차 숙성
입력 : 2020-05-21 10:18:21 수정 : 2020-05-21 10:18:21
[뉴스토마토 최용민 기자] 국내 주류전문기업 골든블루는 다음달 1일 프리미엄 숙성 증류주 ‘혼’을 출시하고, 고급 증류주 시장에 진출한다고 21일 밝혔다.
 
골든블루가 새롭게 뛰어든 고급 증류주 시장은 소비자 취향 다변화 및 고급 술에 대한 니즈 증가로 인해 수입 주류 증가를 포함한 제품들의 다양화 및 연평균 25% 성장 등 양적, 질적 면에서 규모가 커져가고 있다.
 
특히 국내 토종 주류회사인 골든블루는 ‘우리 술의 세계화 및 세계 유명 주류의 현지화’라는 기업의 장기적 목표에 좀 더 가까이 다가가기 위해 이번에 우리 농산물로 만들어진 전통주 판매대행을 통해 K-주류 문화라는 새로운 바람을 불러 일으키며 한국 주류산업 발전에 앞장서겠다는 계획이다.
 
그 동안 골든블루는 우리 농산물로 만들어진 전통주에 큰 관심을 가지고 정체된 전통주 시장을 살리기 위해 오랫동안 노력해왔다. 2017년부터 전통주 제조 업체인 제이엘(이하 오미나라)과 전략적 제휴 협약(MOU)을 맺어 전통주 육성 및 소비 확대를 위해 긴밀히 협력해 왔으며, 전통주 시장 부흥을 위해 업계 처음으로 2020년 3월 오미나라와 전통주 판매 대행 계약을 체결하고 조직 구성을 진행해 왔다.
 
새롭게 선보인 ‘혼’은 40년 주류 제조 경력의 이종기 장인이 국내 대표 농산물인 사과를 원료로 K-주류를 대표할 수 있는 명주 탄생을 목표로 만든 제품이다. ‘혼’은 장인의 손길로 3년이 넘는 연구 개발 과정을 통해 원료부터 제조 기술, 패키지 등 기존 증류주와는 완전히 차별화된 요소를 담은 새로운 유형의 숙성 증류주다.
 
‘혼’은 문경에서 재배된 최고급 사과로 만들어졌다. 시중에 판매되고 있는 대부분의 증류주들이 쌀이나 곡류를 원료로 만들어져 진한 누룩 맛과 알코올 향이 그대로 남아있는 반면 ‘혼’은 알코올 향은 최소화하고 증류주의 풍성한 풍미와 함께 원재료에서 오는 산뜻한 향이 특징이다.
 
김동욱 골든블루 대표는 “철저한 트렌드 분석과 소비자 조사를 진행해 고급 증류주 시장 진출을 오랫동안 준비해 왔다”라며 “우리 농산물로 탄생한 ’혼’을 앞세워 증가하고 있는 수입 주류와 경쟁하여 국내 시장을 지키고 이를 통해 결국 지역 농산물의 소비를 증진하고 우리 명주를 통한 K-주류 활성화에 앞장 서겠다”고 말했다.
 
골든블루는 올해 새롭게 뛰어든 고급 증류주 시장에서 성공할 수 있도록 선택과 집중의 영업, 마케팅 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다. 급변하는 주류 트렌드에 걸맞는 패키지 출시 및 적극적인 온라인 마케팅 활동으로 브랜드 인지도를 높이고, 소비자들에게 색다른 주류 경험 기회를 지속적으로 제공하여 전통주 인식 변화 및 고급 증류주 시장에서 점유율 확대 등 두 마리의 토끼를 모두 잡아가겠다는 전략이다.

 
최용민 기자 yongmin0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용민

하루하루 버티는 당신에게 힘이 되는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