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총리 "내일 고3 등교수업 시작…방역지침 준수 당부"
"코로나19 경제 위기 극복 속도감 있게 추진"
입력 : 2020-05-19 10:31:35 수정 : 2020-05-19 10:31:35
[뉴스토마토 백주아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내일 고3 학생들부터 등교수업을 시작한다"며 "정부와 학교, 가정이 힘을 모으면 안전한 등교수업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바이러스 확산 차단을 위해 마스크 착용 등 방역 수칙의 철저한 준수를 당부했다.
 
정세균 총리는 19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통해 "(등교 개학) 안전에 대한 우려도 일부 있지만 현재의 지역감염 상황은 우리 방역망이 감당할 수 있는 수준"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교육부와 교육청, 각급 학교는 지방자치단체와 관계기관과 협력해서 방역을 빈틈없이 실시하고 의심환자나 확진자가 발생하면 발 빠르게 대처해주길 바란다"며 "가정에서도 학생들이 자가진단과 마스크 상시 착용, 상호 접촉 최소화 등을 준수하도록 잘 지도해달라"고 강조했다. 
 
이어 "최근 발생한 지역감염은 다행히 안정되고 있지만 다소 느슨해졌던 우리에게 경각심을 다시금 일깨워줬다"며 "보건복지부 등 관계부처는 유흥시설 등 다중이용시설 점검에 만전을 기하고 시설별 특성에 따라 방역지침도 보완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19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세종-서울 영상 국무회의에서 회의를 시작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정 총리는 "코로나19가 경제에 주는 충격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며 "빠르게 경제위기 극복 과제를 추진해달라"고 주문했다. 
 
지난달 취업자 수는 지난해 같은 달 대비 약 48만명이 줄어 외환위기 당시인 지난 1999년 이후 최대 감소폭을 기록한 바 있다. 5월 초 하루 평균 수출액도 작년 같은 달보다 약 30% 감소했다.
 
그는 "대통령이 취임 3주년 특별연설에서 경제위기 극복과 포스트 코로나 시대 선도를 위한 국정운영방향을 제시했다"며 "이제 각 부처가 적극 협력해 규제혁신 등 경제활력 제고, 고용안전망 강화, 한국판 뉴딜 등 주요 과제의 후속조치 계획을 내실있게 마련하고 속도감 있게 추진해야 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과제 추진에 필요한 재원은 3차 추경과 내년도 예산에 제대로 반영해주고 코로나19로 달라진 정책환경과 우선순위를 반영해 국정과제도 점검·보완해달라"고 덧붙였다.
 
세종=백주아 기자 clockwork@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백주아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