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부의 세계’ 김희애·박해준·한소희, 종영 앞두고 종영 소감
입력 : 2020-05-15 10:39:27 수정 : 2020-05-15 10:39:27
[뉴스토마토 신상민 기자] JTBC 금토드라마 ‘부부의 세계가 마지막까지 예측할 수 없는 갈림길에서 뜨거운 최종장을 연다.
 
부부의 세계측은 종영을 하루 앞둔 15일 김희애, 박해준, 한소희가 직접 밝힌 마지막 관전 포인트와 종영 소감을 전했다.
 
‘부부의 세계는 사랑이라고 믿었던 부부의 연이 배신으로 끊어지면서 감정의 소용돌이에 빠지는 이야기를 치열하게 담아냈다. 폭발하는 애증 속에서 죽을힘을 다해 서로의 목을 조이는 부부의 세계가 강력한 흡인력으로 안방을 압도했다.
 
연일 뜨거운 호평과 인기 속에 시청률과 화제성까지 모두 잡으며 눈부신 기록을 써 내려간부부의 세계’. 모든 순간이 화제의 중심에 있었던 만큼, 가장 완벽한 피날레를 향한 기대와 관심이 뜨겁다.
 
배신과 불행을 온몸으로 버텨냈던 지선우의 복잡다단한 내면을 강렬하고 섬세하게 풀어낸 김희애는 신드롬의 시작이자, 중심이었다. 김희애는 휘청이면서도 현실을 회피하지 않고 맞서는 지선우를 완벽, 그 이상으로 그려냈다. 김희애가 아닌 지선우는 상상할 수 없을 정도로 몰입을 이끌며 찬사를 받았다.
 
김희애는 “‘부부의 세계로 큰 사랑을 받아서 감사하고 행복하다. 최선을 다해 좋은 드라마를 만들려고 노력한 감독, 작가, 배우와 스태프들이 고생 많았다고 공을 돌렸다. 이어지선우를 만나 울고 웃으며 보낸 치열했던 지난날들이 오래 기억에 남을 것 같다. 무엇보다 지선우의 모든 감정을 뜨겁게 공감하고 응원해준 시청자들 덕분에 외롭지 않은 시간을 보낼 수 있었다. 열렬히 보내주신 관심과 애정에 다시 한번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마음을 전했다.
 
이어지선우와 이태오는 서로에게 결코 자유롭지 못한 지독한 관계로 이어져 왔다. 사랑과 증오로 얼룩진 부부 관계가 어떤 끝맺음을 하게 될지 지켜봐 달라고 전하며상황적 변화와 감정들이 마지막까지 위태롭다. 지선우와 이태오를 둘러싼 인물들의 이야기까지 함께 휘몰아친다. 모두의 선택에 몰입하며 즐겨 주시길 바란다고 관전 포인트를 짚었다.
 
모든 혼란의 시작점인 이태오를 맡은 박해준은 강렬한 연기 변신으로문제적 인생캐를 탄생시켰다. 지선우의 쏟아지는 감정을 받아 치면서 긴장감 넘치는 텐션을 덧입히는 박해준의 연기는 매 순간 감정과 위기를 증폭시켰다.
 
박해준은현장이 그리울 것 같다. 과분한 관심을 받게 돼 기쁘기도 하지만, 그만큼 책임과 부담이 커졌다. 더 좋은 모습 보여드리기 위해 노력하겠다. 모완일 감독, 김희애 선배 그리고 이 작업에 참여한 모든 배우들 고생하셨고, 시청자들도 모두 건강하셨으면 좋겠다고 인사를 전했다.
 
박해준은이 드라마가 어떤 의미를 남기고 끝나게 될지가 관건이다. 모든 인물이 가진 상처가 어떻게 마무리가 될지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한소희는정말 많은 것들을 배웠고, 선배님들과 함께했다는 것만으로도 영광이었다. ‘부부의 세계사랑해주셔서 정말 감사드린다. 이 작품에 누가 되지 않게, 선배님들과 함께 한 시간이 헛되지 않게, 보다 더 노력하고 성장하는 배우가 되겠다. 시청자 여러분도 끝까지 함께 해주셔서 행복했다고 소감을 남겼다.
 
한소희는폭풍이 휘몰아치듯 수많은 일이 지나고 나서 이 인물들이 어떠한 것을 얻었고, 버려졌으며, 또한 남겨진 것은 무엇인지 집중해 달라고 마지막 관전 포인트를 밝혔다.
 
종영까지 2회만을 남긴부부의 세계’ 15회는 15일 밤 10 50분에 방송된다.
 
 
부부의 세계 김희애 박해준 한소희. 사진/JTBC
신상민 기자 lmez081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상민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