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이재용, '꼼수 사과' 아닌 법적 책임져라"
입력 : 2020-05-07 13:42:47 수정 : 2020-05-07 13:42:47
[뉴스토마토 김응태 기자]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발표한 경영권 승계 포기 및 무노조 경영 폐지 등을 약속한 대국민 사과에 대해 "지금 국민들이 이 부회장에게 바라는 것은 말뿐인 사과가 아니라, 법적 책임을 법대로 지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6일 오후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사옥에서 대국민 사과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심 대표는 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그동안 삼성 총수 일가는 과거 X파일 사건이나 비자금 의혹 사건 등 각종 불법행위가 드러날 때마다 눈가림용 대국민 사과와 경영 쇄신안을 내놓았지만, 말뿐인 약속에 그쳤다"며 "사과를 앞세워 법적 책임을 회피해 온 삼성 총수 일가의 반복된 꼼수는 국민들이 삼성을 불신하는 주된 배경이 됐다"고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이재용 부회장의 국정농단 파기환송심 재판부가 이번 사과문 발표를 형량 감경의 명분으로 삼아선 안 된다"며 "실형의 가능성을 높여 파기 환송했던 대법원의 법 정신을 유지해야 법치주의가 훼손되지 않는다는 점을 재판부는 명심하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그는 또 "이재용 부회장의 사과가 진정성을 가지려면 4세 승계를 하지 않겠다는 선언이 아니라, 재벌 세습을 위한 불법승계를 원천적으로 방지하는 이사회 개혁 등 구조적 방안이 제시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심 대표는 "노사관계 개선 약속이 반드시 실행되려면 노사 관계의 현안에 대한 당장의 책임으로 응답해야 한다"며 "노조 탄압 피해를 입은 피해자들에 대한 구체적인 사과와 함께, 그동안 삼성 노조 탄압으로 해고된 해고자 복직 등의 조치들이 뒤따라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어 그는 "삼성그룹 내 노조들이 요구하는 단체교섭에도 즉각 응답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심상정 대표는 "이재용 부회장은 구체적인 개혁방안을 당장 실천하는 태도를 보여야 한다"며 "그렇지 않다면 책임회피용 꼼수 사과가 다시 반복된 것에 국민들은 분노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응태 기자 eung102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응태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