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두관 "삼성의 오만과 불법, 정치권도 키웠다"
입력 : 2020-05-06 16:59:25 수정 : 2020-05-06 16:59:25
[뉴스토마토 김응태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경영권 승계 과정에서 드러난 불법 등에 대해 대국민 사과를 한 것을 계기로, 정치 문화도 개선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6일 오후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사옥에서 대국민 사과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김 의원은 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삼성 이재용 부회장이 그룹 경영권 승계 과정에서 빚어진 각종 불법과 노조 와해 공작에 대해 사과했다"며 "우리 사회가 그동안 삼성에게 다른 기업들과 마찬가지의 기준으로 책임과 처벌을 요구했는지 돌이켜 보게 된다"고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삼성이니까, 경제발전에 기여했으니까 하는 마음으로 눈감고 넘긴 것이 오히려 삼성의 오만과 불법, 탈법을 키운 측면도 있다"며 "정치권이 반성할 부분"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또 "이 부회장의 사과를 계기로 재벌의 문제를, 기업의 윤리를 다시 생각해 봤으면 한다"며 "오늘 이재용 부회장의 대국민 사과를 통해 21대 국회 재벌개혁 방향이 어디로 가야 하는지 명확해졌다"고 말했다. 이어 "누구도 예외 없는 원칙의 적용, 그것이 공정한 사회의 밑거름"이라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자녀에게 경영권을 승계하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무노조 경영 종식도 선언했다"며 "위기모면용이 아니라 실천을 담보하는 약속이었으면 한다. 그래야 이러한 대국민 사과를 다시 하지 않게 된다"고 촉구했다.
 
또 그는 "국민은 이제 삼성이 휴대폰만 잘 만드는 회사가 아니라 윤리경영, 노동친화경영에서도 앞서가는 세계적인 기업이 되길 바라고 있다"며 "세상이 그렇게 많이 변했고 세상의 변화를 따라가는 것이 삼성이 살고 대한민국 국민경제가 살아갈 길"이라고 역설했다.
 
한편 이날 이 부회장은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 다목적홀에서 "삼성이 글로벌 일류기업으로 성장하는 과정에서 법과 윤리를 엄격하게 준수하지 못해 국민께 실망과 심려를 끼쳤다"며 불법 승계 및 노조 와해 논란 등에 대국민 사과를 한 바 있다.
 
김응태 기자 eung102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응태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