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중금속폐수 몰래 버린 36개 업체 적발
입력 : 2020-05-06 13:50:25 수정 : 2020-05-06 13:50:25
[뉴스토마토 이우찬 기자] 폐수를 무단 방류한 업체들이 무더기로 적발됐다.
 
6일 경기도 광역환경관리사업소가 지난 13일부터 24일까지 시화호지속가능파트너십 등 관계기관과 함께 시화반월산단 내 시흥천, 신길천 주변 금속가공업체 100여곳을 대상으로 민관합동 특별점검을 한 결과 물환경보전법 등을 위반한 36개 사업장이 적발됐다.
 
이번 점검은 도에서 새로 개발한 중금속 검사키트를 활용해 3개 조 총 10명이 시흥천, 신길천 내 우수토구를 시작으로 도로 맨홀을 거쳐 사업장 내 맨홀까지 폐수 시료를 검사하고 이를 토대로 CCTV를 확인하는 역추적 방식으로 진행됐다. 중금속 검사키트를 활용한 점검은 전국 최초다.
 
조사결과 무허가(미신고) 폐수배출시설 운영 10곳 폐수무단유출 7곳 폐수배출허용기준 초과 15곳 기타 4곳 등 총 36곳의 업체가 적발됐다.
 
위반사례를 보면, 안산 성곡동 소재 A업체는 특정수질유해물질인 크롬이 기준치의 1000배가 넘게 함유된 폐수를 지하에 설치한 비밀 배출구를 통해 우수관으로 유출했다. 케이블업체 B사는 구리가 함유된 강산성 폐수를 폐수처리과정 중간에서 우수관으로 빼낼 수 있는 밸브를 설치해 수년간 유출했다.
 
이외에도 미신고 세척시설을 운영하거나 부적합한 폐수처리장 운영으로 BOD(생화학적산소요구량)가 기준치의 41배를 초과한 폐수를 무단 방류한 기업도 적발됐다.
 
도는 36건의 위반사항에 대해 조업정지(16곳), 사용중지(10곳), 개선명령(6곳), 경고(2곳) 등의 처분을 내리고, 공공수역 폐수유출 등 16건(14건 병과)의 중대 위반사항은 검찰에 수사의뢰했다.
 
한편 도는 폐수 배출허용기준을 크게 초과한 7개 사업장에 대해서는 조업정지뿐만 아니라 13억여원의 초과배출부과금도 별도로 부과할 계획이다.
 
강중호 광역환경관리사업소장은 "이번 특별점검은 하천에서 사업장으로 이어지는 수질오염원 역추적 방식 활용과 하수관 조사 CCTV 장비, 새롭게 개발한 중금속 검사키트까지 동원해 오염원에 대한 정밀한 추적이 가능했다"며 "앞으로도 특별점검과 점검방식 다양화를 통한 단속 강화로 사각지대를 줄이고 불법 행위자는 끝까지 찾아내 엄단하겠다"고 말했다. 
 
중금속 검사키트. 사진/경기도
 
이우찬 기자 iamrainshin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우찬

중소벤처기업부, 중기 가전 등을 취재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