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5 총선)유승민 "대학생 100만원 지원, 동의 어려워"
김포 지원유세, "대학생만 있는게 아니다"
입력 : 2020-04-09 16:40:06 수정 : 2020-04-09 16:40:06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유승민 미래통합당 의원은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의 대학생 특별재난장학금 지급 제안에 대해 "대학생이나 대학원생을 특정해서 돈을 드리는 방식에 대해선 제가 동의하기가 어렵다"며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유 의원은 9일 홍철호 김포을 후보 지원유세 현장에서 '김 위원장의 제안을 떻게 생각하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지금 젊은 학생들이 대학생과 대학원생만 있는 게 아니다. 그 연령대에 사정이 어려워 학교를 못 다니고 실업 상태에 있는 젊은이들도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유승민 미래통합당 의원이 지난 1일 서울 동대문구에 마련된 이혜훈 서울 동대문을 후보 선거사무실을 방문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김 위원장은 앞서 이날 코로나19로 대학생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대학생과 대학원생들에게 1인당 100만원을 지급하자고 제안했다.
 
유 의원은 "코로나로 굉장히 어려운 상황이지만, 이런 상황일수록 정부가 국민의 세금으로 돈을 쓸 때에는 원칙을 세워서 굉장히 조심해서 써야 한다"며 "건전한 보수정당은 그런 원칙을 지켜야 한다. 선거를 앞두고 남은 돈을 쓰듯이 흥청망청 원칙 없이 쓰는 건 곤란하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유 의원은 김종인 위원장의 리더십도 비판했다. 그는 "이런 부분이 당 안에서 소통이 안 되고 조율이 안 되는 결과라고 생각한다"며 "국민이 통합당 안에 그런 의견만 있는 게 아니라 다른 의견도 있다는 것을 알아달라"고 말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