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더많은 죽음 원한다면…" 트럼프 발언 정면 비판
입력 : 2020-04-09 10:16:53 수정 : 2020-04-09 10:16:53
[뉴스토마토 안창현 기자] 세계보건기구(WHO)가 "코로나19 대응이 매우 중국 편향적이었다"며 지원금 지급보류를 검토하겠다고 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대해 "정치 쟁점화하지 말라"고 반박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8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 WHO 본부에서 열린 화상 브리핑에서 "더 많은 시신 포대(body bag)를 원한다면 그렇게 하라"며 "그렇지 않다면 코로나19를 정치 쟁점화하는 것을 멈추라"고 경고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 사진/뉴시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WHO가 미국에게 주로 자금 지원을 받으면서 매우 중국 편향적인 데다 코로나19에도 시의적절하게 대응하지 못했다고 비판하며 지원자금 보류를 검토하겠다고 언급했다.
 
거브러여수스 사무총장은 "국가와 전 세계 차원의 공조에 균열이 생기면 바이러스가 성공하는 것"이라며 "미국과 중국은 함께 이 위험한 적과 싸워야 한다"고 했다. 이어 "우리를 손가락질하는 데 시간을 낭비해서는 안된다. 그것은 마치 불장난과 같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지금까지 미국이 많은 지지를 보내준 데 감사하다"며 "미국이 계속해서 자신의 몫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거브러여수스 사무총장은 또 중국이 코로나19 사례를 보고한 이후 지난 100일간 WHO가 전 세계 방역을 위해 기울인 노력을 강조했다. 그는 "WHO는 각국이 대비와 대응능력을 구축하도록 지원했다"며 "그동안 필수 의료장비 공급, 의료인력의 훈련과 동원, 치료제와 백신 연구개발 등을 추진했다"고 설명했다.
 
안창현 기자 chah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안창현

산업1부에서 ICT 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