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400개 스타트업·벤처기업에 2조2000억원 추가 공급
중기부, 제4차 비상경제회의서 스타트업·벤처기업 지원방안 보고
스타트업 전용자금 1.1조 추가 공급…벤처투자 시장에 1.1조 추가 투자 유발
입력 : 2020-04-08 14:44:51 수정 : 2020-04-08 14:44:51
[뉴스토마토 정등용 기자] 정부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스타트업과 벤처기업을 위해 총 2조2000억원의 추가 자금 지원을 이어간다. 스타트업 전용자금을 1조1000억원 추가 공급하는 한편, 벤처투자도 시장에서 1조1000억원 규모의 추가 투자가 유발될 수 있는 제도적 인센티브 장치를 강구하겠다는 방침이다.
 
중소벤처기업부는 8일 열린 제4차 비상경제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위기를 기회로, 스타트업·벤처기업 지원방안’을 보고했다.
 
이번 방안에 따르면 정부는 우선 스타트업의 자금난 완화를 위해 창업기업 전용자금 규모를 5000억원 증액해 기존 1조6000억원의 자금을 2조1000억원으로 확대한다. 증액된 자금이 현장에서 속도감 있게 집행될 수 있도록 기술사업성 평가 항목을 줄인 ‘패스트 트랙(Fast-Track)’도 일부 도입한다.
 
또한 자상한 기업에 선정된 민간은행과 협력해 정부지원사업 참여 경험이 있는 유망 스타트업을 중심으로 2000억원 규모의 저금리 특별 자금을 마련해 공급할 계획이다.
 
재무 여건 등이 취약한 스타트업의 특성을 고려해 기존 보증과 상관없이 추가로 신규 지원하는 4000억원 규모의 ‘창업·벤처기업 코로나 특례보증’도 기술보증기금에서 신설해 공급할 예정이다.
 
정부는 최근 민간 심리가 위축될 조짐을 보이는 벤처투자 활성화를 위해 벤처캐피탈들에게 좀 더 높은 수준의 투자 목표를 제시하고, 이 목표를 달성하는 투자회사들에는 우선손실충당 등 전폭적인 인센티브를 부여한다.
 
이를 통해 정부는 올해 정부자금이 투입된 펀드들의 투자 규모가 기존 3조원에서 1조원이 증가된 4조원 규모로 확대될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코로나 19 극복 과정에서 경쟁력이 부각된 스타트업 등은 모태펀드가 직접 1500억원을 투자해 코로나 19 이후 달라진 시장 환경에서 스타트업들이 새로운 기회를 선점하도록 지원한다.
 
벤처펀드의 신속한 결성과 투자 집행을 촉진하기 위해, 올해 한시적으로 70% 이상 자금이 모아지면 우선 펀드를 결성하고 투자를 시작할 수 있는 패스트 클로징(Fast-Closing) 제도도 도입한다.
 
아울러 아기 유니콘 기업을 발굴하고 예비 유니콘 기업을 육성하는 ‘K-유니콘 프로젝트’도 본격 추진한다.
 
박영선 장관은 이번 대책을 통해 “올해 안에 약 8400개 스타트업·벤처기업에 총 2조2000억원 규모의 자금을 추가로 공급해 자금 부족의 숨통을 틔워주고, 스타트업과 벤처기업이 코로나19 이후 가속화될 디지털 신경제의 주역이 될 수 있도록 정부가 징검다리 역할을 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중소벤처기업부
 
정등용 기자 dyzpow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등용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