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재확진 사례 18건…"역학조사팀 파견"
"혈액검사 등…재감염, 재활성화 여부 파악"
입력 : 2020-04-06 14:32:13 수정 : 2020-04-06 14:32:13
[뉴스토마토 백주아 기자] 코로나19 완치 판정 후 재확진으로 분류된 사례가 대구에서 18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방역당국은 조사팀을 파견해 확인 사례에 대한 역학조사를 진행할 방침이다. 
 
6일 오전 코로나19 지역거점병원인 계명대학교 대구동산병원에서 근무 교대를 위해 방호복을 착용한 의료진이 병동으로 들어가고 있다. 사진/뉴시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6일 중대본 정례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혔다. 
 
정은경 본부장은 "대구지역에서 재확진된 사례가 18건 발생해 역학조사팀을 현지에 내려보내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라며 "양성으로 다시 확인된 사례는 검체검사와 바이러스 분리배양을 통해 전염력이 있는지에 대한 조사를 같이 시행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혈액에 대한 검사 등을 시행해서 재감염인지 재활성화인지 등을 파악할 계획"이라며 "아울러 재활성화되는 데 미치는 요인들이 무엇인지에 대한 것을 조사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세종=백주아 기자 clockwork@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백주아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