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수도권 감염 퍼지면 서구 위기 우리에게 닥친다"
2주 연장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동참 강조
입력 : 2020-04-06 10:17:44 수정 : 2020-04-06 10:17:44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사회적 거리두기에 적극적으로 동참을 재차 당부했다.
 
정 총리는 6일 서울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국민 한 분 한 분이 방역 전문가가 돼서 자신의 건강과 공동체의 안전을 지킨다는 마음으로 충분한 안전 거리를 확보하는 등 개인 위생에 유의해 주시기를 강조해서 다시 한번 당부드린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부는 당초 5일까지 시행하기로 예정했던 '강화된 사회적 거리 두기'를 19일까지 2주간 연장하기로 했다. 정부는 이번 연장 조치를 통해 신규 확진자 수를 하루 평균 50명 내외까지 줄인다는 목표다.
 
정 총리는 "여기서 느슨해 지면 감염이 확산될 것이 분명하기에 불가피하게 연장을 선택할 수밖에 없었다"며 "상상하고 싶지도 않지만 만약 수도권에서 감염이 대규모로 퍼지게 되면 지금 서구 여러 나라가 겪고 있는 위기가 우리에게도 다시 닥쳐올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지난 대구 경북 위기는 모두의 협력과 응원으로 극복하고 있어도 다시 찾아오는 위기는 헤어날 방법을 찾기 어려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 참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용훈

정부세종청사를 출입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