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희석 전 국장 "모종의 기획에 윤 총장 개입"
입력 : 2020-04-01 18:27:36 수정 : 2020-04-01 18:27:36
[뉴스토마토 이우찬 기자] 모 언론사 기자가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비위를 캐내기 위해 윤석열 검찰총장 최측근 인사와의 친분을 앞세워 신라젠 전 대주주인 이철 전 밸류인베스트먼트코리아 대표에게 접촉했다는 MBC 보도와 관련해 해당 기자가 이철 전 대표에게 보낸 편지 일부가 공개됐다.
 
열린민주당 비례후보인 황희석 전 법무부 인권국장은 1일 페이스북에 "이철 전 대표가 채널A를 먼저 찾아와서 진술하겠다고 했다고요? 천만에. 진실은 완전 정반대"라며 첫 번째 편지 일부를 공개했다.
 
공개된 편지를 보면 해당 기자는 "저는 법조팀에서 취재를 하고 있습니다. 현재 검찰은 신라젠 수사를 재개했습니다. '확실하게 수사하라'는 윤 총장의 지시도 있었습니다. 남부지검장도 이에 호응했다고 합니다. 윤 총장이 직관하는 만큼 수사는 과도하게 이뤄질 것입니다"라고 주장했다.
 
황 후보는 "채널A 기자는 이철 대표 가족에 대한 수사계획을 들먹이며 겁을 주고, 이철 대표에 대한 특혜를 암시하며, 유시민 작가 등 중요인물에게 돈을 주었다는 취지의 허위진술을 계속 요구한다"고 썼다.
 
그는 이어 "첫 번째 편지에도 드러나는 것처럼, 윤석열 총장이 등장합니다. 모종의 기획에 윤석열 총장이 개입하고 있음을 엿볼 수 있는 것입니다. 채널A 기자들은 조국 전 장관 가족 수사가 한창일 때 대검과 직접 소통한 흔적이 아주 역력하게 그리고 증거로 남아 있는 사람들이죠. 이 편지는 그 뒤에도 서로 내통하고 있었다는 흔적이기도 합니다"라고 주장했다.
 
MBC는 전날 종편 기자가 윤석열 총장의 측근인 현직 검사장과의 친분을 앞세워 구속돼 있는 이철 전 대표에게 "유 이사장 비위를 알려주면 가족은 다치지 않게 해주겠다"라고 압박했다는 취지로 보도했다.
 
황희석 전 법무부 인권국장. 사진=뉴시스
 
이우찬 기자 iamrainshin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우찬

중소벤처기업부, 중기 가전 등을 취재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