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지원금에 '지자체 지원금'까지…중복 수급 시 '지역별 차이'
4인 가구 기준 포천시민 최대 300만원…지역별 지원 범위·규모 상이
입력 : 2020-03-30 18:38:18 수정 : 2020-03-30 18:38:18
[뉴스토마토 김응태 기자] 정부가 소득 하위 70% 가구에 지급하는 재난지원금에, 지방자체단체 지원금까지 중복 수급 가능해지면서 지역별 지원 규모에 관심이 쏠린다.
 
시도별 주요 긴급생계지원자금 현황. 표/뉴시스
 
30일 정부와 지자체에 따르면 코로나19 여파에 따른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지급되는 지원금을 동시 수급할 경우 지역별로 수급 규모가 차이가 날 전망이다. 
 
중복 수급 시 가장 많이 받는 곳은 경기도 포천시이다. 실제로 경기도 포천시민의 경우 4인 가구 기준 최대 300만원을 받을 수 있다. 우선 포천시 및 경기도 기본소득 각각 40만원, 10만원을 받으면 1인당 50만원을 받는다. 여기에 소득 하위 70% 가구 대상에 포함될 경우 4인 가구 기준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최대 100만원을 받게 된다. 이에 따라 4인 기준 지자체 기본소득 200만원에, 긴급재난지원금 100만원 포함 시 300만원을 받을 수 있다. 
 
부산은 소상공인 등 18만8000명을 대상으로 1인당 긴급민생지원금 100만원이 제공된다. 여기에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4인 가구 기준 최대 100만원의 재난지원금을 받게 되면 200만원을 받게 된다. 이외에도 대구시민은 기준중위소득 100% 이하 가구당 재난긴급생계비 최대 90만원에, 재난지원금 100만원 추가 시 190만원을 수급할 수 있다.
 
한편, 일각에서는 이같이 지역별 수급 지원 규모가 달라지면서 형평성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는 지적도 제기된다.
 
김응태 기자 eung102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응태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