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 개학 논의 31일까지 최종결론
"원격 교육 결정시 소외 없도록 철저한 준비해야"
입력 : 2020-03-29 16:57:50 수정 : 2020-03-29 16:57:50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29일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4월6일로 연기된 유치원과 초·중·고등학교 개학과 관련해, 추가 연기 혹은 온라인 개학 여부를 늦어도 다음 주 31일까지는 결정하기로 했다.
 
민주당 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회 돌봄교육대책TF(태스크포스) 단장인 조승래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개학이 지연되면서 아이들이 학습권을 침해받고 있는 것도 사실"이라며 "온라인 개학이나 원격 교육을 진행하기 위한 플랫폼 준비를 일주일 동안 해주길 (정부에) 부탁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조 의원에 따르면 민주당은 정부에 코로나19 확진자가 계속 나오는 것에 대한 학생과 학부모들의 불안이 큰 만큼, 당초 예정된 4월6일 등교가 어려울 것 같다는 의견을 전달했다. 다만 조 의원은 "등교 여부에 대해서는 방역당국의 전문적인 판단이 가장 최우선"이라며 "당은 정부의 판단을 존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방역과 관련해 "보건용 마스크 등 아이들의 성장발달 단계에 맞게 잘 준비해줄 것을 요청했다"면서 "특히 마스크 수급은 식약처 등과 협의해 학교 현장에 잘 비축되도록 진행해 달라고 했다"고 말했다.
 
지역별 개학 가능성에 대해선 "대학입시 문제가 걸려있는 만큼 고등학교 개학에는 형평성 문제가 있다"면서 "대구는 학생 확진자가 200명이 넘어 등교와 개학이 어려운데 그러면 다른 곳도 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9월 학기제에 대해서도 "팬데믹 양상을 보면서 사회적 합의를 만들어낼 수 있을지 봐야할 것 같다"고 신중한 모습을 보였다.
조승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해 11월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를 위한 설계비 예산안 반영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