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정권 심판 화룡점정 부탁", 김종인 "최대한 노력"
황교안, 박형준·신세돈과 직접 김종인 자택 찾아 합류 요청
입력 : 2020-03-26 16:30:32 수정 : 2020-03-26 16:30:32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미래통합당이 26일 총선을 진두지휘할 선거대책위원장으로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를 영입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박형준·신세돈 공동선대위원장과 함께 서울 구기동 김 전 대표의 자택을 찾았다. 그는 김 전 대표에게 "당이 어려울 때 오셔서 큰 역할을 해주실 것을 부탁드린다"며 "힘을 합하면 반드시 문재인정권을 심판하고 이길 수 있다고 생각한다. 거기에 화룡점정을 해주시면 한다"고 요청했다.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26일 오전 서울 구기동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 자택을 찾아 김종인 전 대표와 대화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에 김 전 대표는 "기대할 만큼 역량을 발휘할지는 모르겠지만 내 나름대로 판단하는 기준이 있고 선거를 어떻게 치러야 할 것인가에 대해 그동안 생각한 것도 있다"며 "최대한 노력하면 소기의 성과도 낼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답했다.
 
박형준 위원장에 따르면 황 대표는 이날 오전 10시30분쯤 김 전 대표 자택을 찾아 선대위원장을 맡아달라고 요청했고 김 전 대표가 수락했다. 김 전 대표는 오는 29일부터 공식 업무를 시작한다. 박 위원장은 선대위 구성에 대해 "(김 전 대표가) 선거를 총괄하는 역할을 한다"며 "그 말 속에 모든 게 포함된다"고 말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