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총, "학교서 투표 안돼…교사 동원 제외 촉구"
선관위에 의견서 제출…"코로나19 감염 가능성 등 고려해야"
입력 : 2020-03-24 17:00:45 수정 : 2020-03-24 17:00:45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보수 교사 단체인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가 다음달 15일로 예정된 제21대 국회의원 총선거에서 학교를 투표소로 활용하지 말고, 교사의 투개표 동원도 제외할 것을 촉구했다.
 
교총은 24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제21대 총선 관련 학교 투표소 활용 제외 협조 요청 의견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요청 내용은 △지역 (사전)투표소에서 학교 제외 △투표소 활용 시, 선거일 전·후 철저한 방역 및 선거 후 1~2일 시설 폐쇄 등 적극적 조치 △학교 투표소는 교실·급식실이 아닌 학생 접근을 효과적으로 제어할 강당과 체육관 등 우선 활용 △교원의 투·개표 동원은 원칙적으로 제외 등이다.
 
의견서에서 교총은 학교와 교사가 감염에 노출되면 학생·학부모에 대한 코로나19의 2차, 3차 감염으로 확산될 수 있다는 우려를 표명했다. 지역자치센터나 도서관 등 시설은 재택근무제 활용이나 임시 휴관 등을 고려할 수 있지만 학교는 개학이 연장된 마당에 단기·중기 폐쇄 등을 단행하기 힘들다는 것이다.
 
하윤수 교총회장은 “코로나 확산세가 꺾이지 않은 상황에서 학교를 통한 지역사회 감염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며 “총선 다음날 바로 교육활동을 진행하는 현실에서 학교·학생의 감염 예방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선관위에 따르면 서울 지역의 경우, 지난 2018년 6월13일 ‘제7대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투표소 2245곳 중 40.7%인 913곳이 유·초·중등학교에 설치된 바 있다.
 
지난 2018년 6·13 지방선거 당일 오후 강원 원주시 평원초 1층 체육관에 설치된 투표소 모습. 사진/뉴시스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