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대우, 자사주 매입 후 소각하기로…"주주가치 제고"
입력 : 2020-03-20 12:55:55 수정 : 2020-03-20 12:55:55
[뉴스토마토 김보선 기자] 미래에셋대우는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자사주 매입 후 소각을 결정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자사주 취득 규모는 약 470억원, 보통주 1300만주 가량으로 이는 유통주식수의 약 2.4% 수준에 해당한다. 회사는 23일부터 6월 22일까지 3개월 이내에 주식시장에서 매수를 완료해 소각할 예정이다.
 
미래에셋대우는 이번 결정이 주주가치 제고를 위한 것으로 주식 가치를 높여 주주를 보호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코로나19 상황이 금융시장에 영향을 주고 있다는 점을 감안하더라도 최근 주가 움직임이 회사의 실적을 포함한 펀더멘탈 측면에서 절대적인 저평가 영역에 있는 것으로 판단한 것이다. 
 
전경남 미래에셋대우 경영혁신부문 대표는 “향후에도 다양한 주주친화 정책을 시행해 주주가치 제고와 주주보호 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쳐갈 예정”이라며 “그 동안 차별화된 자본력을 바탕으로 수익구조 다변화와 보수적 리스크 관리를 통해 성장과 안정성을 함께 추구해 온 만큼 지금의 상황을 잘 대응해 고객 및 투자자분들께 더 인정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19일 미래에셋대우의 최대주주인 미래에셋캐피탈이 미래에셋대우 보통주 주식을 500억원 내외 규모로 시장에서 매입하겠다고 공시했다. 미래에셋대우는 자사주 매입과 함께 수급 개선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내다봤다.
 
김보선 기자 kbs726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 김보선

시장을 보는 또 하나의 눈이 되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