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웅 "타다금지법 책임 지고 쏘카 대표 사임한다"
신임 대표에 박재욱 VCNC(타다) 대표 선임
입력 : 2020-03-13 10:31:37 수정 : 2020-03-13 10:37:34
[뉴스토마토 배한님 기자] 이재웅 쏘카 대표가 경영 일선에서 물러난다. 일명 '타다금지법'이라 불리는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개정안 통과를 막지 못한 책임을 지고 대표 자리에서 사퇴한 것이다. 차기 대표 자리는 타다를 운영하는 VCNC의 박재욱 대표에게 돌아갔다. 오는 4월로 예정됐던 타다 법인 분할도 물거품이 됐다. 
 
이재웅 쏘카 대표 사진/뉴시스
 
쏘카는 13일 이사회를 열고 박재욱 최고운영책임자(COO)를 신임 대표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박 대표는 VCNC 대표를 겸직할 계획이다. 
 
이재웅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타다를 지키지 못한 책임을 지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어찌 되었든 저는 졌다"며 "저의 사임으로 문제가 해결되지 않겠지만, 반대로 제가 있어서 문제를 해결할 수도 없다는 것을 절감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어 "이제 다음 세대에게 문제 해결을 맡겨야 할 때"라며 다음 세대가 혁신을 이어갈 것을 당부했다.  
 
쏘카에서 타다를 분할해 독립기업으로 출범하려던 계획도 철회했다. 이는 지난 6일 여객법 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하면서 타다의 사업 확대가 불가능해졌기 때문이다. 타다는 여객법 개정안 하에서는 수익을 얻기 힘들다 판단해 오는 4월11일부터 타다 베이직 타다 베이직 서비스를 잠정 중단한다고 발표했다. 다만 프리미엄, 에어, 프리이빗 등의 서비스는 지속 운영된다. 
 
배한님 기자 bh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배한님

포털·게임 분야에서 읽기 쉬운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