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 루머에 열 받은 스타들
사실무근 루머에 특정 종교와 무관 ‘허위사실 유포 법적 대응’
입력 : 2020-03-04 14:13:38 수정 : 2020-03-04 14:13:38
[뉴스토마토 신상민 기자] 최근 코로나19 확산과 더불어 신천지 관련 루머가 SNS를 중심으로 퍼져 논란이 되고 지라시에 이름이 거론된 연예인 측은 특정 종교와 무관하다면서 허위사실 유포에 따른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배우 이동욱 측은 신천지 관련 루머에 강경한 법적 대응을 할 방침이다. 이동욱 소속사 킹콩 by 스타쉽은 최근 소속 아티스트를 향한 특정 종교 관련 허위사실이 유포되고 있음을 확인했다사실과 무관한 루머 양성 및 악의적인 비방, 명예훼손 게시물에 관하여 강경한 법적 대응을 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배우 남규리 측 역시 신천지 관련 루머를 전면 부인했다. 남규리 소속사 난다긴다는 최근 소속 아티스트 남규리와 특정 종교에 대한 허위사실 및 악성 루머가 유포되고 있다. 해당 아티스트와 종교는 무관하다고 밝혔다. 이어 추가적인 루머의 확대 및 재생산 등이 발생하지 않도록 악의적 비방과 허위 사실 유포행위를 자제해 달라고 부탁했다.
 
가수 아이비는 지난 3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지라시 내용이 담긴 메시지 캡처본을 올리며 이럴 때일수록 유언비어가 많아져 본질을 흐리는 경우가 많다. 너무 어이가 없어 웃음도 안 나온다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또한 지라시 조심하라. 가짜가 판치는 세상이라고 분노했다.
 
테이 역시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거짓 정보를 재미 삼아 흘리고 이용하지 말라. 제발 부탁드린다고 신천지와 무관함을 호소했다.
 
FNC 엔터테인먼트는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 및 SNS 등을 통해 소속 아티스트를 향한 특정 종교와 관련된 허위 사실이 유포되고 있음을 확인했다. 이와 관련해 소속 아티스트는 특정 종교와 전혀 무관하며 해당 루머는 사실이 아님을 알려드린다고 입장을 밝혔다. 또 악성 루머 양성, 악의적인 비방 게시물과 관련해 합의나 선처 없이 강력 대응할 것임을 경고했다.
 
지난 달 이탈리아 밀라노에 함께 다녀온 스태프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자가 격리 중인 가수 청하 역시 코로나19 관련 루머에 휩싸였다. 그는 라이브 방송을 통해 스태프 2명 외에 다른 분들은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제 매니저 세 분은 건강하다. 저를 도와주는 분들이 많지만 그분 들을 포함해 많은 분이 우려할만한 종교를 가지고 있지 않다고 해명을 했다.
 
코로나19를 둘러싼 가짜 뉴스가 SNS를 중심으로 계속 퍼지면서 우려를 낳고 있다. 더욱이 확진자가 늘어나는 가운데 정보와 전염병의 합성어인 인포데믹이 논란이 되고 있는 상황이다. 최근 유튜브에는 코로나 19와 상관 없는 약을 치료제라고 홍보하거나 자신을 감염자로 속인 뒤 사람들의 반응을 보는 몰래카메라, 특정 국가, 지역에 대한 혐오 발언을 쏟아내는 영상들이 쏟아지고 있다. 신천지 연예인 명단이라는 루머 역시도 혼란을 부추기는 가짜 뉴스다.
 
문제는 이러한 가짜 뉴스로 인해 또 다른 사회적 비용이 발생한다는 점이다. 서울시는 4코비드19 심리지원단을 발족해 본격 운영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코비드19 심리지원단은 가짜 뉴스의 무분별한 확산과 공포감 확대, 혐오 행동 등 심리적 불안에 따른 부작용을 줄이고 시민 정신 건강 지원을 위해 활동한다.
 
심리지원단은 홈페이지와 페이스북을 통해 전문의 등으로 구성된 가자 뉴스 판별팀이 사실을 확인해주는 내용의 게시물을 배포할 예정이다.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힘겨운 시기임에도 확인되지 않은 불분명한 정보에 대한 올바른 판단마저 필요한, 힘든 시기다.
 
특정 종교외 무관, 허위사실 유포 법적 대응, 이동욱 남규리 테이 아이비. 사진/뉴시스
 
신상민 기자 lmez081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상민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