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찾은 황교안 "이번 총선은 문재인정권 심판 될 것"
코로나19 사태 이후 첫 대구 방문…"정부 폭정 막아내지 못해"
입력 : 2020-02-27 15:55:10 수정 : 2020-02-27 15:55:10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2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집중적으로 발생한 대구를 찾아 현장 점검에 나섰다. 황 대표는 문재인정부의 코로나19에 대한 미흡한 대처를 질타하며 "이번 총선이 문재인 정권의 폭정과 실정에 대한 심판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예정됐던 최고위원회의 참석을 취소하고 코로나19 사태 이후 처음으로 대구를 방문했다. 황 대표는 김명연·전희경 의원 등과 함께 동산병원을 찾아 의료 현장에 있는 의료진을 격려하고 서문시장을 방문했다. 또한 대구시청의 방역 상황 등도 점검했다.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27일 오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임시휴업 중인 대구 중구 서문시장을 찾아 살펴보고 있다. 사진/뉴시스
 
황 대표는 대구 서문시장 방문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11년 전에 대구에서 근무했는데, 그때도 대구 경제가 어렵다고 이야기했었지만 그래도 활기차고 자부심을 가진 분들이 많았다"며 "그런데 오늘 와서 보니 거리에 사람이 보이지 않는 도시로 바뀌어 버렸다"고 밝혔다. 그는 "누가 이렇게 했는가에 대해 심사숙고하지 않을 수 없다"며 "지금의 어려움에 저도 책임이 있다고 생각한다. 이 정부의 폭정을 막아내지 못한 잘못이다. 대구시민 여러분께 송구한 마음이 크다"고 말했다.
 
황 대표의 대구 방문은 코로나19 확진자가 집중적으로 발생한 데다 당 최대 지지기반인 대구·경북 지역의 민심을 위로하는 차원으로 풀이된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에는 서울로 돌아와 출마지인 종로에서 방역 봉사활동을 이어갔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