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코로나19 '음성' 판정…"현장 점검 위주 일정 소화"
입력 : 2020-02-25 09:50:27 수정 : 2020-02-25 09:50:27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미래통합당 항교안 대표가 2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
 
황 대표 측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어제 황교안 예비후보가 우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그 결과 오늘 오전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앞서 황 대표는 미래통합당 관계자가 주최한 토론회 참석자가 확진판정을 받으면서 전날 코로나19 관련 검사를 받은 바 있다.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지난 19일 국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긴급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황 대표 측은 "황 후보는 당 대표이자 우한 코로나19 특위 위원장으로서 당 대책을 관장하는 등 역할을 계속할 것"이라며 "현장 점검 위주로 차분하게 일정을 소화하며 주민들의 목소리를 청취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확진자와 접촉했던 심재철 원내대표와 전희경 의원도 음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