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철 "코로나19 책임 국민에게 돌린 박능후 장관 사퇴해야"
입력 : 2020-02-27 10:34:26 수정 : 2020-02-27 10:34:26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가 2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원인을 '중국에서 들어온 한국인'으로 말한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의 사퇴를 요구했다.
 
심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박 장관은 코로나19 확산의 가장 큰 원인이 중국에서 들어온 한국인이라고 말했다. 이는 사태 악화 책임을 국민에게 돌린것"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은 무능하고, 거짓말까지 한 박 장관을 즉각 사퇴시켜야 한다"고 밝혔다.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가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심 원내대표는 "박 장관은 거짓말도 했다"며 "대한감염학회가 중국전역에 대한 입국 금지를 추천하지 않았다고 말했지만 감염학회는 이미 후베이성 이외의 위험지역에서 오는 입국자에 대한 제한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고 말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에 대한 비판도 이어졌다. 심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여전히 정신 차리지 못하고 있다"며 "홍익표 전 대변인이 대구·경북 봉쇄를 운운하다가 사퇴했다. 박광온 최고위원은 한국 국가체계가 잘 작동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지적했다.
 
한편 황교안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지 않고 대구에 방문했다. 동산병원과 서문시장을 찍고 대구시청을 방문한 후 돌아오는 일정이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