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코로나19 피해 극복 10억원 기부
CJ제일제당 등 계열사도 동참…가정간편식, 무상택배 등
입력 : 2020-02-27 14:48:30 수정 : 2020-02-27 14:48:30
[뉴스토마토 최용민 기자] CJ그룹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노력에 동참하기 위해 성금 10억원을 기부하기로 했다고 27일 밝혔다.
 
아울러 이번 사태로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경북지역에 CJ제일제당과 CJ올리브영이 비상식량 및 위생용품을 제공하고, CJ대한통운이 개인택배를 지원하는 등 계열사들도 적극 참여했다.
 
CJ는 27일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의료 구호활동, 피해복구 등에 써달라며 성금 10억원을 전국재해구호협회에 기부했다.
 
이와 별개로 CJ제일제당은 대구시와 경상북도의 의료진, 격리환자, 취약계층의 식사를 위해 햇반컵반 등 가정간편식 1만5000개를, CJ올리브영은 위생강화를 위한 마스크와 향균물티슈 1만개를 비롯해 비타민 음료 등을 전달했다.
 
CJ대한통운 역시 3월1일부터 한 달간 대구, 경북지역 주민들에게 개인택배 서비스를 무상으로 제공하기로 했다.
 
CJ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모든 분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자 한다”라며 “앞으로도 그룹의 역량과 인프라를 활용해 코로나19 조기극복을 위해 할 수 있는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용민 기자 yongmin0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용민

하루하루 버티는 당신에게 힘이 되는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