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본 "국내 코로나19 바이러스 변이 발견 못해"
유전자 분석결과·고해상 전자현미경 사진 공개
입력 : 2020-02-27 14:42:30 수정 : 2020-02-27 14:42:30
[뉴스토마토 안창현 기자] 질병관리본부는 국내 6명의 코로나19 환자로부터 얻은 바이러스의 유전자분석 결과 특별한 변이를 발견하지 못했다고 27일 밝혔다.
 
질본에 따르면 바이러스가 인체에 침입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하는 세포결합부위, 바이러스 증식과 병원성 등을 담당 하는 유전자 부위에서 아직까지 변이가 발견되지 않았다.
 
국외 코로나19 환자 유래 바이러스의 염기서열과 비교했을 때 일치율은 99.89~100%로 나타났다. 이는 돌연변이로 인한 독성변화나 유전자 검사 등의 오류 우려가 아직까지 없다는 것을 의미한다는 설명이다.
 
정은경 질본 본부장은 "고해상 전자현미경 사진을 공개하면서 현재 바이러스 특성 분석을 진행하고 있으므로, 예방과 대응을 위한 보다 상세한 분석결과가 곧 제시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유전자에 대한 전자현미경 사진. 사진/질본
 
안창현 기자 chah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안창현

산업1부에서 ICT 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