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코로나19로 소비위축 우려, 이달말 '1차 경기대책' 발표"
"코로나19로 소비 위축, 지역사회 추가 확산 막아야"
"금융·세제·예산·규제혁신 등 실효성 있는 대책 총동원"
"'비상경제 시국' 인식 속 경제 활력 되살리는데 전력"
입력 : 2020-02-21 12:07:48 수정 : 2020-02-21 12:07:48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코로나19 사태로 국내 첫 사망자가 발생한 것과 관련해 "매우 엄중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로 인한 경기 침체 우려에 "금융·세제·예산·규제혁신을 비롯한 실효성 있는 대책을 총동원해 이달 말까지 '1차 경기대책 패키지'를 마련해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마련한 내수·소비업계 간담회 자리에서 "최근 대구·경북 지역의 확진자가 대폭 늘어나면서 지역사회 감염 확산이 우려되고 있다"고 입을 열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때문에 소비가 위축돼 우리 소상공인들, 외식업, 숙박업, 관광업, 공연·행사, 화훼 등 많은 분들이 지금 걱정하고 계시다"라며 "정부는 지역사회의 감염 대응 체계를 대폭 강화하고 있다. 현재 위기 경보에서 경계 단계를 유지하고 있지만 실질적으로는 심각 단계에 준해서 대응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대구·경북 지역에서 총력을 다해서 대응을 하고 있지만 자체적으로 감당하기가 힘든 상황이 되었기 때문에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해 중앙정부가 직접 나서고 있다"며 "접촉자 전수조사와 격리는 물론이고, 병원·교회 등 다중 이용시설에 대한 방역을 더욱 강화해 지역사회 추가 확산을 막는 데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또 "내수·소비 업체를 살리는 것이 곧 우리 경제를 살리는 일이며 여기 계신 여러분들의 어려움을 덜어드리는 것이 민생경제의 숨통을 틔는 일"이라며 "정부는 '비상경제 시국'이라는 인식으로 국민의 안전과 함께 여기 계신 여러분들의 생업에 지장이 없도록 경제 활력을 되살리는데 전력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이와 관련한 대책으로 문 대통령은 △소상공인·중소기업을 위한 2조원 규모 신규 정책자금 공급 △중소 관광업계를 위한 500억원 규모 무담보 신용보증부 특별융자 △외식업계를 위한 육성자금 지원규모 확대 △저비용 항공사를 위한 긴급 융자지원  등을 제시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코로나19와 관련해 '1차 경기대책 패키지'를 마련해 발표하기로 했다. 사진/청와대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