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이용자 3명중 1명 사이버폭력 가·피해 경험…30~40대 증가
언어폭력 가장 많아…메신저·SNS 주 경로
입력 : 2020-01-31 15:06:44 수정 : 2020-01-31 15:06:44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 인터넷 이용자 3명중 1명이 사이버폭력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30~40대의 가·피해 경험률이 늘어났다. 
 
31일 방송통신위원회가 발표한 2019년 사이버폭력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학생과 성인을 모두 포함한 인터넷 이용자의 사이버폭력 가해 또는 피해 경험률은 33.5%로 집계됐다. 전년 대비 0.7%포인트 증가했다. 
  
대상별로 보면 학생의 사이버폭력 가·피해 경험률은 26.9%로 전년 대비 2.6% 포인트 줄었으며 성인은 54.7%로 11.6% 포인트 늘었다. 성인의 연령대별 사이버폭력 경험률 조사에서 30~40대의 가·피해 경험률이 높았다. 30대는 57.3%로 15.3% 포인트, 40대는 57.6%로 19.3% 포인트 증가했다. 
 
사이버폭력 유형별로는 언어폭력이 26%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사이버폭력의 유형은 크게 △언어폭력 △명예훼손 △스토킹 △성폭력 △신상정보 유출 △따돌림 △갈취 △강요 등 8가지로 구분된다. 
학생은 언어폭력(가해 16.8%, 피해 16.9%)에서 높은 경험률을 보인 반면 성인은 8가지 유형 모두에서 12.7% 이상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성인이 학생보다 상대적으로 다양한 유형의 사이버폭력을 경험한 셈이다. 
 
사이버폭력이 발생한 공간은 학생은 카카오톡, 페이스북과 같은 인스턴트 메시지(가해 54.3%, 피해 45.6%), 성인은 ‘SNS’(가해 39.1%, 피해 35.4%)라고 응답했다. 
 
사이버폭력 가해 이유로 학생은 '상대방이 먼저 그런 행동을 해서(45%)'가 많았으며 성인은 '내 의견과 달라서(34.6%)'가 가장 많았다. 사이버폭력 가해행동을 한 후의 심리로 학생과 성인 모두 '미안하고 후회스러움'(학생 51%, 성인 56.1%), '문제가 생길까 봐 걱정됨'(학생 49%, 성인 54.7%) 순으로 조사됐다. 사이버폭력 피해를 경험한 후의 대응방법으로는 학생과 성인 모두 '상대방을 차단하거나 나의 ID·이메일을 삭제 혹은 변경'을 가장 많이 꼽았다. 
 
방통위는 이번 실태조사 결과에 따라 사이버폭력 경험률이 높게 나타난 성인을 대상으로 한 인터넷윤리·사이버폭력 예방교육을 강화할 계획이다. 특히 온라인 콘텐츠 제공자인 1인 크리에이터 및 인터넷, SNS 관련 기업 종사자로 대상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이번 조사는 지난해 10월부터 11월까지 총 9025명(학생·일반성인·교사·학부모)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조사 결과는 방통위 홈페이지와 '아름다운 인터넷 세상'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현준 기자 pama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현준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