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사칭 스팸 기승…방통위 "엄정 대응"
문자 내 인터넷주소 클릭하면 홍보 사이트로 연결…불분명한 주소 클릭하지 말아야
입력 : 2020-01-30 15:01:48 수정 : 2020-01-30 15:01:48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사칭 스팸이 기승을 부리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30일 오전 9시 기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에 접수된 스팸 신고 데이터의 분석 결과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관련 안내 및 공지를 사칭해 다른 사이트로 유입시키는 스팸신고 건수는 260여건으로 집계됐다. 해당 스팸 메시지에 포함된 인터넷주소(URL)는 자산관리 등의 홍보 사이트로 연결되는 것으로 확인됐다. 마스크와 방역 등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테마주를 추천하는 금융스팸 신고는 9770여 건으로 나타났다. 
 
이에 방송통신위원회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에 대한 불안감을 악용한 스팸 문자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KISA, 이동통신 3사에게  관련 공지나 안내를 사칭한 광고성 문자를 신속하게 차단하도록 당부했다. 
 
방통위와 KISA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관련 정보 안내를 사칭하는 스팸에 대해 경찰청 사이버수사과와 협력해 문자 내 인터넷주소가 광고성 정보로 확인되면 해당 주소를 신속히 차단하고 관련법에 따른 수사에 협조하기로 했다. 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안내를 사칭하는 광고성 스팸문자에 대한 신고가 접수되면 지체 없이 이통사에 차단을 요청하고 사전동의, 표기의무 등 스팸 법률을 위반한 사업자에게 최대 300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할 예정이다. 
 
방통위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테마주를 추천하는 주식스팸은 스팸 법 규정에 따라 차단 및 처분 조치하고 한국거래소와 협업해 스팸 데이터를 주식시장 모니터링 및 투자유의종목 지정 등에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방통위 관계자는 "재난상황을 악용한 스팸을 통해 악성코드 감염 등의 2차 피해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며 "문자 속 출처가 불분명한 인터넷주소는 클릭하지 않는 등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고 당부했다. 
 
한편 한상혁 방통위원장은 이날 국내 대표 포털 사업자인 네이버와 카카오를 방문해 사회혼란과 과도한 국민 불안을 야기하는 가짜뉴스를 극복하는 원천은 팩트에 기반한 정확한 정보의 제공과 전달이라는 점을 강조하고 신뢰할 수 있는 정보가 유통될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네이버와 카카오는 이후 사태가 안정화될 때까지 투명하고 통일된 정부의 대처와 소통을 요청했다. 
 
박현준 기자 pama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현준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