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유재수 감찰 무마' 관련 백원우·박형철 추가 기소
"수사 결과 조국과 공범 인정돼"
입력 : 2020-01-29 18:56:20 수정 : 2020-01-29 18:56:20
[뉴스토마토 왕해나 기자] '유재수 감찰 무마' 의혹을 수사한 검찰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이어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과 박형철 전 반부패비서관도 재판에 넘겼다.
 
서울동부지검은 29일 "조국 전 민정수석의 유재수 감찰 무마 사건을 수사한 결과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혐의로 공소 제기한 조국 전 장관 이외에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과 박형철 전 반부패비서관을 공범으로 서울중앙지법에 불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이들에 대한 재판을 조 전 장관의 직권남용 혐의 재판과 병합해 달라고 신청했다.
 
백원우 청와대 민정비서관이 지난해 김경수 경남도지사의 드루킹 댓글조작 의혹과 관련해 참고인 조사를 받은 후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검찰은 백 전 비서관이 지난 2017년 외부로부터 유 전 부시장 비위 감찰 중단 청탁을 받고, 이를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이던 조 전 장관에게 전달해 감찰이 무마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박 전 비서관은 조 전 장관과 백 전 비서관 뜻대로 감찰을 중단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지난 17일 이 사건과 관련해 조 전 장관을 직권남용권리행사 방해 혐의로 서울중앙지법에 불구속기소했다.
 
왕해나 기자 haena0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왕해나

뉴스토마토 왕해나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