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로 귀금속 거리 상권, 일평균 유동인구 18만명 기록
유튜브에 소개 돼 젊은 층 상권 방문 증가…귀금속 매장, 시기에 따라 매출은 들쑥날쑥
입력 : 2020-01-26 06:00:00 수정 : 2020-01-26 06:00:00
[뉴스토마토 최용민 기자] 서울 종로구 귀금속 거리의 일평균 유동인구가 18만명을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귀금속을 시중 가격보다 저렴하게 매입할 수 있어 스몰 웨딩을 원하는 젊은 커플들의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23일 수익형부동산 연구개발기업 상가정보연구소가 SK텔레콤 빅데이터 서비스 플랫폼 지오비전 통계를 통해 종로구 귀금속 거리 상권을 분석한 결과 2019년 11월 기준 종로구 귀금속 거리 상권(반경 400m) 일평균 유동인구는 18만 465명으로 조사됐다. 이는 월평균(30일 기준) 약 540만명의 유동인구가 상권을 찾는 셈이다.
 
상권 내 유동인구 구성이 가장 많은 연령대는 60대 이상이었으며 전체 유동인구 중 24.7%의 비중을 차지했다. 20~30대의 젊은층 유동인구는 18.9%, 17.6%로 나타나 총 36.5%의 비중을 차지했다.
 
종로 귀금속 거리 상권 내 시계·귀금속 매장 월평균 추정 매출은 2019년 11월 기준 748만원으로 됐다. 이는 상권이 속한 종로구 시계·귀금속 매장 월평균 추정 매출 925만원 대비 177만원 낮은 매출이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종로 귀금속 거리는 1960년대부터 금은방 점포가 늘어 유명세를 얻기 시작했으며 현재까지도 그 명맥을 이어가고 있다”라며 “귀금속을 시중 가격보다 저렴하게 매입할 수 있어 스몰 웨딩을 원하는 젊은 커플들의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다만 귀금속 특성상 시기에 따라 매출의 차가 크다”라며 “매출의 63.1%가 결혼을 많이 하는 봄, 여름에 집중되어 있고 겨울 매출은 1년 매출의 2%에 불과하다”라고 말했다.

서울시 종로구 귀금속거리. 사진/상가정보연구소
 
최용민 기자 yongmin0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용민

하루하루 버티는 당신에게 힘이 되는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